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고기집

<도곡동 매봉역 맛집> 마포집 : 돼지갈비

by *Blue Note*
반응형

<도곡 매봉역 맛집> 마포집 : 돼지갈비 전문점

 

전주비빔밥, 평양냉면처럼 음식 이름 앞에 지역명을 붙이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마포라는 지명은 돼지갈비와 짝을 이뤄서 상호로 꽤 자주 사용되는 듯하다. 마포와 돼지갈비의 관계에 대해서는 그 연유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케미는 잘 맞는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비슷비슷한 이름이 정말 많다. 마포 돼지갈비, 마포네 돼지갈비, 마포 숯불 돼지갈비, 마포집, 마포 갈비, 마포 갈비집..., ㅋㅋ. 오늘 소개하는 마포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마포네 숯불갈비라는 곳도 있다. 물론 두 집 모두 돼지갈비가 전문이다. 

밑반찬, 채소, 

그리고 소스와 동치미

 

돼지갈비

 

 

불판에 얹어서 굽기 시작...

 

돼지갈비 주문하면

이렇게 선지국이 같이 나온다.

꽤 맛있다.

 

노릇하게 잘 구워진 돼지갈비

 

이 집은 예전부터 꽤 유명했던 곳이다. 한참 전이지만 저녁 시간에 손님이 꽉 차서 꽤 오랫동안 기다렸다가 자리를 안내받았던 기억이 있다. 그렇다고 마포집만의 아주 특별한 맛의 세계가 있는 것은 아니다. 그저 잘 양념된 신선한 돼지갈비를 합리적인 가격에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라면 장점일 것이다. 오랜만의 방문이지만 예전과 크게 달라진 것은 없는 것 같았다. 다만 옛날에 비해 손님도 많이 줄고 뭔가 활기가 없는 느낌은 있다. 아무래도 요즘 경기 탓일 수도 있다. 돼지갈비라는 메뉴의 특성상 음식점에 따른 특화에는 한계가 있어서 어느 정도 평준화 되었다는 생각도 든다. 그래도 도곡동의 마포집은 나름 오래된 돼지갈비 맛집으로 인정받을만 하다. 서비스로 나오는 선지 해장국이 이 집의 명성에 한 몫을 한 것도 사실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