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블루노트의 글2670

<교토 여행> 동복사 둘러보기 : 본당 / 삼문 / 욕실 선종 사찰 동복사 오늘 소개하는 동복사의 당우는 본당, 삼문, 욕실 이렇게 세 곳이다. 워낙 거대 사찰인 동복사이기에 수많은 전각과 명소가 있고 통천교 같은 인기 있는 건축물들이 있지만, 대표 건물이라고 할 수 있는 본당, 그리고 삼문과 욕실의 존재감은 결코 가볍지 않다. 이들은 교토의 가장 오래된 선종 사찰인 동복사의 면모를 잘 보여주는 건물들이다. 본당과 삼문은 일직선상에 있고, 욕실은 삼문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자리 잡고 있다. 본당 이름처럼 어떤 대표성을 띄는 느낌을 확 주는 건물이다. 본당 내부의 모습. 중앙에 본존인 석가 여래가 위치하고 아난, 가섭존자, 사천왕상이 협시하고 있다. 본당 측면의 모습 본당을 등지고 서서 보면 누각 같은 건물이 보인다. 바로 동복사 삼문이다. 삼문의 옆모습 일본에서..
<울릉도 맛집> 향우촌 : 약소구이 / 육회 약소 예찬 : 한우의 새로운 발견 처음 울릉도를 방문했을 때도 약소 구이를 먹었었다. 약초를 먹여서 키운 울릉도 약소에 대한 호기심이 발동한데다, 육지의 한우와는 여러 면에서 다르다는 이야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결론부터 말하면 그때의 약소 구이는 정말 별로였다. 문제는 잘못된 곳을 방문했다는 데 있었다. 나리분지에서 산채 정식을 잘 먹고 나서 주인장에게 약소 구이집을 추천해 달라고 했는데, 이게 좀 문제가 있었다. 한적한 시골 마을 골목에 숨어있는 집을 소개한 것까지는 뭐 괜찮았는데, 이 집이 약소 구이 전문점도 아니고, 그러다 보니 당연히 냉장고에 얼려 놓은 고기를 내왔고, 그마저도 직화가 아닌 불판에 볶아 먹었으니... 약소라고 먹기는 먹었으되, 약소를 먹은 게 아니었던 것이다. 당시의 실패를 거울 ..
<영어 스피킹> 할 일이 있다 / 무슨 일이 생기다 할 일이 있다 / 뭔 일이 생기다 할 일이 있다, 뭔 일이 생겼다...를 영어로 표현해 보라 했을 때 별 고민 없이 바로 튀어나오는 사람은 이 포스팅을 안 보셔도 되겠습니다. 우리가 일상에서 엄청 많이 사용하는 말인데, 이걸 영어로 어떻게 말하는지 몰랐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으셨다면, 오늘 내용이 좀 도움이 되실 것이구요, ㅋㅋ. 어렵지 않은 평이한 내용이지만 익숙하지 않으면 못하는 말이니, 오늘 한번 잘 살펴보자구요...! 할 일이 좀 있어 > I have something to do. 뭔 일이 생겨서 집에 가야 했어 > Something came up, so I had to go back home. 무슨 일이 생기면 알려줘 > If something comes up, please let me know...
<여의도 맛집> 단아 : 한식 주점 / 퓨전 한식 단아 여의도에 아주 친한 친구가 살고 있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집에서 거리도 있고, 아는 곳도 그리 많지 않아 그쪽으로 밥 먹으러 자주 가게 되지는 않는다. '단아'는 외국 사는 친구가 한국에 잠시 들어왔을 때, 귀국 환영을 핑계로 친구들이 모여 술과 식사를 했던 곳이다. 이 집의 정체성이 다소 모호한데, 쉽게 설명하자면 회, 전 같은 메뉴를 위주로 다양한 막걸리와 전통주를 마실 수 있는, 한국형 술집이라고 하면 되겠다. 가격대는 쎈 편이다. 원래 있던 매장 건물 지하에 새로 별관을 따로 냈다고 한다. 이번에는 별관으로 예약해 봤다. 단아 별관 별관은 지하에 있다. 내부 모습 상당히 넓다 각기 독립된 룸의 형태다 일식집 같은 분위기도 좀 있다. 밑반찬 탕평채가 특히 눈에 띈다. 정확한 이름은 기억나지 않..
<울릉도 여행> 울릉도에 열광하는 이유 : 해안도로 / 바위터널 / 밤 바다 해안도로와 밤바다 울릉도에 빠진 사람들은 제각기 다 다른 이유가 있을 터이지만, 나의 경우는 바로 지척에 동해의 푸른 바다를 두고 달리는 울릉도 해안도로가 큰 이유 중 하나다. 바다를 끼고 시원스럽게 드라이브할 수 있는 해안 도로는 많지만, 울릉도처럼 1-2미터의 거리에서 바다를 만끽할 수 있는 곳은 내가 알기로는 없다. 평지가 없는 섬, 화산암이 곧바로 바다와 노골적으로 만나는 경계선에 도로를 닦아 놓았으니 한쪽에는 급경사의 산자락, 다른 쪽으로는 동해바다 사이를 달리는 셈이다. 바위섬이다 보니 도로 곳곳에 바위를 뚫어 만든 작은 터널들도 많다. 이 또한 울릉도의 독특한 풍광이다. 울릉도의 밤은 너무나 특별하다. 오징어 잡이 배에 들어온 휘황찬란한 집어등, 넘실 거리는 밤바다, 검은 그림자로 다가서는 ..
<이태원 / 해방촌> 술집과 브런치 카페 : 남산 케미스트리 & 팻캣 남산 케미스트리(Namsan Chemistry) & 팻캣(Fat Cat) 요즘 이태원 일대의 상권이 거의 궤멸 수준이다. 거의 모든 나라의 음식들을 즐길 수 있을 만큼 다양했던 음식점, 카페, 상점, 그리고 일대를 가득 메웠던 외국 관광객들은 이제 없다. 폐업하거나 공실로 남은 가게들은 한 여름에 보아도 을씨년스럽다. 이태원의 상권이 확대되면서 각광을 받았던 경리단길도 몰락을 피할 수 없었다. 오랜만에 이태원 일대를 소개하는 내 마음도 무겁다. 오늘 소개하는 곳은 수제 맥주집 남산 케미스트리와 브런치 카페인 팻캣이다. 남산 케미스트리 (Namsan Chemistry) 수제 맥주집이다. 상당히 넓은 편인데 루프트 탑도 있다. 예전에는 이층까지 매장 영업을 했었는데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다고... 알고 찾은 ..
<일본 교토> 동복사 : 통천교 / 개산당 일본의 사찰 : 동복사 동복사는 가마쿠라 시대의 대표적인 선종 사찰이다. 설명이 다소 엇갈리는 부분이 있지만 대체로 일본 최대의 선종사찰로 소개되고 있다. 엄청난 규모의 일본 사찰인 것이다. 흔히 방장, 고리, 법당, 삼문, 선당, 동사, 욕실, 이렇게 일곱 개의 대표적인 당우로 구성되어 있다고 해서 7당 가람으로 명명한다는 설명이다. 아무튼 규모 면에서나 일본 불교에서의 위상으로 보나 큰 축을 담당하는 사찰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인다. 오늘은 7당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아마도 동복사를 대표하는 이미지로는 가장 많이 소환되는 통천교와 개산당을 중심으로 포스팅하고자 한다. 통천교 입구. 상당히 긴 편이다. 우리 종묘와 비교할 수는 없으나, 비슷한 장엄함이 살짝 느껴진다. 통천교. 하늘로 통한다는 의미다. 거..
<영어 회화> 영어로 '천생연분' / 인연 / 짝꿍 천생연분 갑자기 뜬금없이 영어로 천생연분이라는 표현을 어떻게 하는지 궁금해졌습니다. 우리말에도 천생연분, 어울리는 한쌍, 찰떡궁합, 바늘과 실, 이상형 등등 부부나 연인 간의 친밀한 관계를 지칭하는 표현들이 많이 있는 것처럼, 영어에도 다양한 표현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어떤 식으로 표현하는지 한번 볼까요...? 그들은 서로를 위해 만들어졌다 (직역) > They are made for each other. 걔네들은 찰떡 궁합이었어 > They were a perfect match. 인연인 것 같아 > I think we are meant to be. 조지와 아리, 둘은 소울 메이트야 > George and Harry, two are soulmates. 그녀는 아직 이상형을 찾지 못했어 > She..
<울릉도 맛집> 다애식당 : 오징어 내장탕 / 홍합밥 / 따개비밥 도동항 다애식당 울릉도에 있는 항구 중에 도동항이 가장 규모가 크다. 항구 주위로 음식점과 상점들이 들어서 있는데, 꽤나 번화한 느낌이다. 이곳 도동의 식당들은 대부분 울릉도 향토 음식을 주로 하는 곳들이다. 홍합밥, 따개비밥, 오삼 불고기 같은 메뉴들이 주를 이룬다. 인터넷을 치면 검색 순위 상위에 속하는 곳 중에 오늘 소개하는 다애 식당도 있다. 예전에 한번 방문한 적이 있어서 이번이 두번째 방문이다. 무엇보다 이곳에서 처음 먹어봤던 오징어 내장탕의 맛을 다시 한번 느껴보고 싶었다. 다애식당 제법 구색을 갖춘 반찬들... 카레향 물씬 나는 어묵 조림이 기억에 남는다. 다애 식당의 오징어 내장탕. 맑은 국물에 칼칼한 맛이 일품이다. 홍합밥 / 모양이 예쁘고 꼬들한 식감, 은은한 풍미도 좋다. 하지만 사..
<서울 가볼만한 곳> 권진규 아틀리에 : 시민 문화유산 권진규 아뜰리에 뭐 다른 것도 별반 다를 것 없지만 그래도 조각은 더더욱 잘 모른다. 그러니 조각가 이름 하나 변변하게 아는 것이 없다. 하지만 이라는 제목의 테라코타 조각은 눈에 익다. 오다가다, 잡지든 팜플렛이든 어디선가 몇 번은 본 듯하다. 요즘 젊은이들의 경우, 미술 교과서에 소개된 이 작품을 대부분 알고 있는 것 같은데, 연식이 오래된 나에게는 그런 기억도 없다, ㅋㅋ. 아무튼 뭔 일인지, 어느 날 인터넷을 돌아다니다가 보게 된 이라는 조각 작품이 내 맘속의 어떤 깊은 곳을 쿡 찔렸다. 이후 권진규라는 조각가에 대한 궁금증은 허기처럼 강렬해졌다. 자료를 검색해 보고 책도 사서 읽었다. 성북구 동선동에 그가 직접 지은 아틀리에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이번에 다녀왔다. 권진규 아틀리에로 가기 위..
<분당 서현> 일식당 두 곳 : 다께야 & 삿뽀로 다께야 & 삿뽀로 분당 서현역 주변의 일식점 두 곳을 소개한다. 사진이나 내용이 많지 않아 두 곳을 묶어서 소개하지만, 사실 두 곳은 일식이라는 것 이외에는 공통점이 없다. 다께야는 모밀, 돈까스등의 가벼운 점심 메뉴를 위주로 하는 반면, 삿뽀로는 생선초밥이 대표 메뉴인 일식당이다. 다께야 비빔 모밀 / 나로서는 일본식 소바집에서 처음 보는 메뉴다. 유부 초밥 / 푸짐하고 맛있다. 삿뽀로 계란찜과 샐러드 / 맥주도 한 잔 시켰다. 생선 초밥 / 구성, 맛 모두 무난하다. 모밀 소바 다께야는 가끔 점심때 이용하는 곳이다. 이 집에 가면 주로 김치 우동을 먹는데, 이 날은 비빔면으로 선택했다. 비빔 모밀이라는 것이 일본 전통 음식은 아닌 듯한데, 잘 모르겠다. 일본식이라기 보다는 한국식 비빔국수 양념에 면만..
<서해의 섬> 대부도 해솔길 : 구봉도 / 개미허리 아치교 / 낙조 전망대 대부도 해솔길 1코스 나만 몰랐었나보다. 대부도 해솔길을 다녀와서 주변 친구들에게 물어보니 대개가 한 번씩 다녀왔다는 사실, ㅋㅋ. 내가 이곳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제주도 여행을 위해 공항에 갔다가 한쪽 벽면을 온통 차지하고 있는 해솔길의 초대형 사진을 보고 나서다. 멋진 섬과 바다가 잘 어우러져 눈길을 끌었지만 사진빨도 한몫을 했을 것이라고 막연히 생각했었다. 서울서 멀지 않고 트래킹 후에 주변에서 회 한 접시 먹고 오면 좋겠다는 생각에 오전 일찍 출발했다. 나중에 알게 된 것이지만 대부도 해솔길은 제주 올레길처럼 여러 개의 트래킹 코스가 있다. 가장 인기가 좋고 잘 알려진 것은 오늘 소개하는 제1 코스다. 정확히 말하면 내가 다녀온 곳은 해솔길 제1 코스 중 일부로 구봉도와 낙조 전망대로 이어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