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단골집 세곳 : 평양집 / 칠선장원 / 하누비노

by *Blue Note*
반응형

<맛있는 집> 평양집 / 칠선장원 / 하누비노

 

 

평소에 자주 가는 맛집 세곳을 소개한다. 이미 한두 차례씩은 단독으로 블로그에 올렸던 곳들이다. 내장 곰탕으로 유명한 오래된 맛집 평양집, 정통 중식을 고수하고 있는 칠선 장원, 그리고 한우 구이 전문점인 하누비노 순으로 간단히 소개한다.

평양집의 내장곰탕

뜨끈한 국물에 잘 익은 깍두기 하나 얹어 먹으면

케미가 딱 맞는다.

이 곳은 양념하지 않은 특양구이도 일품이다.

삼각지에 있다.

 

평양집

 

 

칠선장원

팔보채(맨위)와 동파육

흔히 이야기하는 정통 중식당으로

도곡동에 있다.

가끔 맛이 널뛰는 것이 문제이긴 하다.

 

칠선장원

 

하누비노의 볶음밥

차돌 깎두기 볶음밥이 공식 명칭이다, ㅋ

소고기를 철판에 구워주고

마지막에 밥을 볶아주는데 아주 맛있다.

 

하누비노

 

오늘 소개한 곳 중에서 평양집이 가장 오래된 맛집이다. 한 장소에서 오래 영업을 하면서 끓여낸 내장곰탕의 국물맛은 그래서 깊다. 좋은 재료를 많이 사용한 탕에서 맛볼 수 있는 담백하면서 똑 떨어지는 국물맛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다. 잘 손질된 특양을 양념없이 불판에 구워먹는 맛도 특별하다. 도곡동 칠선장원 같은 정통 중국 음식점은 요즘처럼 마라탕 전문점, 딤섬 전문점, 퓨전 중식당등으로 분화를 거듭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오히려 찾아보기 힘들다. 하지만 '정통'이라는 말은 그 자체로 가지는 무게감이 있는 것이다. 음식들이 대체로 내공이 깊다. 다만 앞서 이야기한대로 가끔씩 틀에서 벗어나 당혹스러울 때가 있다. 무슨 사연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일이 자주 있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분당 서현동의 하누비노는 특히 안심이 아주 맛있다 (이번엔 사진이 없다, ㅋㅋ). 고기 구워먹고 주문하는 볶음밥은 웬만하면 다 맛있지만 이 집이 좋은 점은 양념을 처바르지 않아서 먹고 나서도 속이 부대끼지 않는다는 점이다. 매장의 분위기, 직원분의 서비스도 편안해서 좋다. 콜키지 프리인 점도 마음에 든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