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전체 글2857

<권진규 탄생 100주년 기념 전시회> 노실의 천사 : 권진규 기념 전시 : 노실의 천사 요즘 우리 국민들의 미술에 관한 관심이 한껏 높다. 미술품을 투자 가치가 높은 상품으로 보고 각종 아트페어나 경매 사이트에 돈이 몰리는 현상을 마뜩치 않게 보는 시선도 있지만 (충분히 동의한다), 그래도 어쨌든 대중의 관심이 예술로 쏠리는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심 대상이 근현대 서양화에만 한정되는 것은 너무 아쉽다. 우리 고미술은 철저히 외면받고 있다. 서화, 도자기도 좀 관심을 가져주었으면, ㅋㅋ. 조각도 사정은 마찬가지인듯하다. 그런 점에서 서울시립 미술관에서 라는 제목으로 권진규 특별전을 마련한 것은 정말 크게 감사할 일이다. 'BTS의 RM이 움직여야 겨우 주목받는 대한민국의 작가와 작품'이라는 현실이 아직도 많이 참담하기 때문이다..
<군산 가볼만한 곳> 근대 건축물 : 이영춘 가옥 이영춘 박사 가옥 군산에는 근대 건축물들이 많다. 일제 강점기에 가장 활발한 항구 도시였던 까닭이다. 오늘 소개하는 이영춘 가옥 역시 근대 건축물인데 두 가지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해방 후 우리나라 농촌보건위생의 선구자인 이영춘 박사와 연관이 있다는 점이 첫째고, 현재 군산시에 남아 있는 일제 강점기 시절의 건물 중에서 가장 보존이 잘된 건축물이라는 의미도 있다. 이영춘 가옥은 군산 간호대학 캠퍼스 내에 있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낮은 계단을 오르면 오른편이 이영춘 가옥이다. 휴관이어서 하는수없이 외관만 둘러봤다. 건물 뒤쪽 굴뚝도 찍어보고, ㅋ 설명을 읽어보니 건축사적 측면에서 이영춘 가옥은 미터법을 적용한 우리나라 최초의 건물로 외부 형태는 유럽 양식을 띄며, 평면 구조는 일본식을 바탕으로 하고 ..
<영어로 말하기> I'm going (planning, hoping) to ~ / I'm thinking of ~ / '이거 시험에 나올까?' 영어로 오늘 영어 공부에는 어려운 단어가 하나도 없습니다. 문법적으로 복잡한 것도 없구요. 그런데 이 다섯 가지 패턴은 엄청 중요합니다. 일상생활에서 아주 자주 사용되고 있을 뿐 아니라, 이 패턴을 가지고 이야기할 수 있는 '꺼리'가 무궁무진하기 때문입니다. 흔히 하는 말로, 응용 및 확장성이 뛰어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ㅋㅋ. 이게 시험에 나올까 ? > Is that going to be on the test ? 시카고를 경유할 계획이었어 > I was planning to have a layover in Chicago. 이번 여행을 취소할까 해 > I'm thinking of cancelling this trip. 저의 제안에 대해 긍정적인 피드백 받기를 희망하고 있어요. ..
<경주 맛집 모음> 김밥 / 육회물회 / 한정식 / 숯불구이 / 갈치조림 경주 맛집 5곳 짧은 기간에 경주를 두번 방문했다. 유명한 불국사, 첨성대 말고도 경주는 그야말로 지역 전체가 박물관이고 문화유산이다. 내가 경주를 좋아하는 또 다른 이유는 음식이 다양하고 맛있기 때문이다. 흔히 대한민국 음식을 대표한다는 전라도와 비교해도 크게 빠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전주의 경우 의외로 크게 기억에 남는 음식이 없다. 원래부터 경주가 맛의 고장은 아니었다. 지역민과 지자체가 합심하여 새로운 음식을 개발하고 마케팅한 결과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오늘은 경주에서 방문했던 맛집 다섯 곳을 소개한다. 보배 김밥 경주 성동시장에 있는 김밥집이다. 경주는 김밥으로도 유명한데 오늘 소개하는 보배 김밥과 교리 김밥 두 곳이 쌍벽을 이루고 있다. 각기 개성이 다르다. 보배 김밥은 우..
<방배동 맛집> 강쉐프 스토리 : 정겨운 이자카야 강쉐프 스토리 : 철판 관자구이 / 모둠회 / 타코 와사비 강쉐프 스토리는 방배동 카페골목에서는 좀 떨어진, 길건너 주택가 골목길에 숨은 듯 위치해 있다. 단독 건물 일층에 있는데 허름하기도 하고 복고적인 분위기도 있어서 요즘 유행하는 레트로 감성과도 일견 통하는 부분이 있다. 핫플레이스라기 보다는 동네 맛집으로 알려져 있는데, 안주거리로 좋은 메뉴들이 많다. 일식집이라기 보다는 이자카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강쉐프 스토리 각종 절임과 오토시 갓 절임이 맛있었고 고구마 튀김은 좀 눅눅해서 아쉬웠다. 철판 관자구이와 모둠 회 관자구이 새싹 채소를 깔고 구운 관자 위에 발사믹 소스를 뿌렸다. 생 전복은 오랜만... 타코 와사비 맛있다. 몇가지 메뉴에 술한잔 하면서 보니, 이곳은 단골들 사랑방 ..
<경주 가볼만한 곳> 국립 경주 박물관 : 신라역사관 국립 경주박물관 : 신라역사관 국립 경주 박물관은 신라 천년의 찬란한 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창(窓)이다. 경주를 여행한다면 첫 일정을 경주 국립박물관으로 잡으라고 권하고 싶다. 그 지역과 문화를 이해하는 방법은 많이 있지만, 박물관에 들러서 역사와 문화를 공부해보는 것도 아주 좋은 방법 중 하나이다. 국립 경주 박물관의 전시관은 크게 신라 역사관, 신라 미술관, 월지관, 야외 전시장 등으로 나눌 수 있는데, 오늘 소개하는 신라 역사관은 그중 가장 규모가 큰 대표 전시관이다. 관람하는데 시간도 많이 걸렸고, 무엇보다 멋진 유물을 백장 넘게 촬영하느라 진이 빠졌지만, 그래도 감동적이고 행복했다. 자, 한번 찬란한 고대 신라의 시간으로 들어가 보자... 측면에서 찍은 신라 역사관 다양한 토기로 둘러싸인 ..
<한남동 샴페인 바> 금토일샴페인빠 : 힙한 분위기 금토일 샴페인 빠 한남점 금토일 샴페인 바는 얼떨결에 가게 된 곳이다. 식사를 마치고 간단히 이차로 한잔 하고 싶었는데, 근처 가까운 곳을 검색하다가 찾아가게 되었다. 애초에 계획에 없었기에 당연히 예약도 없이 쳐들어갔는데, 마침 운 좋게 바 테이블에 자리가 하나 있었다. 와인바는 이제 일반화되어 있지만 샴페인 바는 드문 편인데 (예전에 가로수길에 있던 샴페인 바는 오래전에 문을 닫았다), 이런 점 말고도 이 집은 여러 면에서 많이 특이하다. 위치(황량하기 그지없다, ㅋ), 인테리어, 운영방식등 다 새롭다. 물론 새로운 것이 모두 좋은 것은 아니다. 컨셉이라고는 하지만 간판도 없어서 찾기가 쉽지 않은데 보기에 따라서는 불친절하고 고압적인 인상을 줄 수도 있다. 아무튼 이런저런 특이한 점들은 다시 이야기하..
<서래마을 맛집> 토박이 : 고추장 두부찌개 / 닭곰탕 토박이 : 가정식 백반집 서래마을 는 가정식 백반 전문점이다. 백반 전문점이라고는 했지만, 사실 집에서 먹는 집밥을 '전문'으로 한다는 말 자체가 좀 어색하기는 하다. 그럼에도 이 집은 단골도 많고, 나름의 개성이랄까 그런 특성화에도 어느 정도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얼마 전에는 꽤 유명한 먹방에도 소개되었다고 한다. 사실 를 찾아간 것은 메뉴 중에 고추장찌개 (고추장 두부찌개)가 있어서 구미가 당겼기 때문이다. 음식점에서 만나기 어려운 메뉴일 뿐 아니라, 어렸을 때 캠핑이나 여행가서 끓여 먹었던 추억을 소환하는 음식 중 하나가 바로 고추장 찌개니까... 정갈한 반찬 기분이 좋아진다... 고추장 두부찌개 닭곰탕 의 고추장찌개는 서울식이라고 한다. 고추장 찌개도 지역에 따라 맛이 다르다는 걸 처음 알았다...
<영어 조동사> might 의 용법 : might be able to / might have to : '할 수 있을지도 몰라' / '해야 할지도 몰라' 의외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잘 사용하지 않는 might 를 오늘 가지고 나왔습니다. 다섯 가지 정도의 패턴으로 정리해봤는데요.. 물론 수동태, 'might be + 명사' 같은 것은 제외했지만 여기 소개된 패턴만으로도 일단은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하나씩 예문들을 볼까요 ? 뭔가가 잘못될지도 몰라 > Something might go wrong. 늦을지도 몰라 > I might be late. (우리) 취소할 수 있을지도 몰라 > We might be able to call it off. 잠시 기다려야 할지도 몰라 > You might have to wait for a while. 그녀가 이것을 봤었을지도 몰라 > She might have seen t..
<국립중앙 박물관> 세계 도자실 : 도자기를 통해 보는 동서교류 세계 도자실의 도자기들 국립중앙 박물관에 가면 이라는 이름의 독립된 전시공간이 있다. 도자기를 매개로 동양과 서양의 교류와 무역 600년의 역사를 짚어 볼 수 있다. 전시되는 도자기들은 네덜란드 프린세스 호프 국립도자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것들로 하나같이 명품들이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2022년 11월 13일까지 2년간 전시된다. 전시 기간은 길지만 엄연히 특별전시다. 바꿔 말하면 이 기간이 지나면 볼 수 없다는 이야기니, 놓치지 말고 관람하기를 권한다. 세계 도자실 신안선에서 출토된 고려청자 일본 자기 산수무늬 큰 접시 일본, 에도 18세기 기모노 입은 일본 여인상 일본 에도, 1700년경 arita (아리타요) 딸기나무가 있는 꽃병 일본 2016 아리타 15대 사카이다 가키에몬 프린세스 호프 국립도..
<용산 맛집> 능이네 & 송이네 : 능이 버섯 백숙 / 닭 매운탕 능이네 & 송이네 : 능이 토종닭 / 닭 매운탕 닭백숙을 그리 즐겨 먹는 편은 아니다. 이제는 많이 없어졌지만, 계곡물 흐르는 경치 좋은 곳에는 어김없이 불법으로 운영하는 백숙집들이 들어섰던 기억이 있다. 아직도 남한 산성이나 경기도 유원지 일대에는 닭백숙 전문점들이 성업중이다. 좋은 경치 보면서 닭 백숙 먹는 것이 우리 민속이나 전통에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론 별로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어쩌다 보니 얼마 전에 오랜 친구들과 닭백숙을 먹었다. 정확히는 능이버섯 백숙과 닭 매운탕이다. 계곡은 아니고 서울 한복판 용산에 있는 라는 곳인데 오늘 소개해본다. 허름한 입구 반 지하에 있다. 능이버섯 백숙 화려한 색감, 범상치 않은 비주얼이다. 양계가 아닌 토종닭을 사용한다. 특이하게 찰밥을 내어준다. 말아먹..
<서래마을 맛집> 서래 오뎅 : 오뎅 / 참치회 / 키조개 관자구이 오뎅바 : 서래 오뎅 내가 알기로는 서래 오뎅은 서래 마을에 있는 유일한 오뎅 바다. 하기사 요즘엔 오뎅바를 표방하고 영업하는 곳은 드문 상황이니, '서래마을에서 유일한' 어쩌고 하는 것은 좀 어폐가 있다. '유일한 이자카야'라면 몰라도 말이다, ㅋㅋ. 아무튼 이번이 두번째 방문인데, 여전히 손님들은 많았다. 일층은 카운터 테이블, 그리고 이층은 일반 테이블로 운영되는데, 요행을 바라지 않는다면 미리 예약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일층 바에서 먹는 것이 분위기는 훨씬 좋다. 서래 오뎅 꼬치 오뎅 바에서 직접 꺼내 먹는다. 맛은 너무나 평범... 참치회 아주 맛있다. 키조개 관자 구이 내 입맛에는 절대 맞을 수 없는... 첫 방문때와 비교해서 크게 달라진 것은 없는 것 같다. 물론 이자카야의 특성상 메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