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맛집1076

<박장 어부바> 한식 다이닝 바의 추억 한식 다이닝 바 : 이제 갈 수 없는 곳 이번 주말쯤 갈만한 괜찮은 식당을 찾고 있다면 이 포스팅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니 읽기를 멈추고 다른 곳을 검색해야 할 듯... 는 이제 더 이상 영업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대신 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청담동에 오픈한 곳이 있다고 한다. 다만 이것을 이전했다고 하기 어려운 것이, 단지 이름만 변경한 것이 아니라, 메뉴, 전체적인 인테리어, 운영 방식 등에 상당한 변화가 있기에 아예 다른 집으로 간주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싶다. 동업이나 지분관계 등에도 변화가 있는 듯 하지만, 그거야 내가 자세히 알 수 없는 노릇이고... 아무튼 예전에 이곳을 방문했던 사진들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거의 일 년이 다 되어가는 시점에 올린다. 이미 없어진 곳이라 포스팅..
<대구 맛집> 서영 홍합밥 : 홍합밥과 녹두전 서영 홍합밥 대구와 관련해서는 개인적으로 연고가 전혀 없다. 내가 과문한 탓이기도 하겠으나, 대구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유적지가 있는 것도 아니고 자연 풍광이 빼어난 곳도 아니다. 관광객이 몰릴만한 지역 특성이 없으니 특별히 방문할 이유가 없는 것도 사실이고... 이번에 경주 여행을 계획하면서 중간 경유지로 대구를 택한 이유는 두 가지였다. 하나는 이인성의 그림에 등장하는 계산성당을 한번 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고, 두 번째는 경주에 도착하기 전 점심을 어디선가 해결해야 했기 때문이다. 대구하면 떠오르는 대표 음식이 없어서 검색을 해봤더니 에 대한 포스팅이 꽤 많았다. 울릉도에서 먹어 봤던 홍합밥에 대한 경험이 나쁘지 않았기에 아무 고민없이 이 집으로 정했다. 대구에서는 유명한 곳이었고, 대기는 기본이라는 ..
<석촌 호수 맛집> 잠수교집 : 냉동 삼겹살 잠수교집 3호점 : 냉삼집 수많은 삼겹살집이 있지만, 이 집은 독특하다. 삼겹살도 일반적인 삼겹살이 아니라 대패로 밀어낸 듯 얇게 썰어낸 냉동 삼겹살이다. 일반적으로 냉동 대패 삼겹살은 삼겹살 중에서도 저렴한 편에 속한다. 하지만 이 집은 나름의 노하우와 신선한 재료를 주무기로 냉동 삼겹살 업계를 장악했다, ㅋㅋ. 그밖에 필살기가 하나 더 있는데, 그것은 다양한 곁들임 반찬과 각종 소스들이다. 화려한 반찬과 무침, 채소와 소스들이 양은 쟁반에 가득 담겨 나온다. 일단 여기서 벌써 기분이 좋아지고 푸근해진다. 특히 맛있었던 무채, 파채, 계란말이 자태를 뽐내는 냉삼겹 후추를 듬뿍 뿌려봤다. 꽈리고추, 무침 등도 불판에 같이 올렸다. 볶음밥 제조 과정 알루미늄 호일에 싸서 만든 볶음밥 앞서 잠수교집을 소개하..
<경주 맛집> 기와골 맷돌 순두부 : 무청 시래기 찌개 기와골 맷돌 순두부 이번 경주 여행에서의 식사는 거의 모두 만족스러웠다. 이박 삼일간 경주에서 먹은 음식들을 복기해보니 한우 물회, 경주 성동시장의 보배 김밥, 한정식집인 요석궁, 감포 바닷가의 횟집, 그리고 천북면의 숯불갈비집까지 모두 훌륭했다. 음식의 종류, 가격, 분위기등이 다 다르고 개성이 있었다. 천년 고도에서 받은 문화적 감동이야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이지만, 그와는 별도로 음식만으로도 경주는 여행객에게 충분히 매력적인 곳이다.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대표적인 로컬 푸드가 없다는 점이 오히려 다양한 메뉴를 개발, 발전시킨 요인이 되지 않았나 생각도 해봤다. 는 경주를 떠나면서 마지막 식사를 한 곳이다. 이 집 메뉴 중에 무청 시래기 찌개라는 것이 호기심을 많이 불러 일으켜서 미리 찜해 두었던 ..
<서현 맛집> 방짜 양대창 삽겹살 : 부추 한판 / 한우 탕탕이 서현역 맛집 : 방짜 양대창 곱창구이 전문점인 방짜는 이제는 분당 서현동에서 나름의 입지를 굳힌 오래된 맛집이다. 좋은 음식점의 가장 중요한 기준이 엄선된 좋은 재료와 조리 기술이라는 점에서 이 집은 인정받을만 하다. 밑반찬은 정성도 정성이지만, 하나하나가 뻔하지 않은 새로움이 있다. 상호에서 알 수 있듯이 식기가 방짜 유기를 사용한다는 점, 가격이 합리적이라는 점도 손님으로서는 반가운 일이다. 푸짐하고 넉넉하게 식사를 즐겼다는 기분이 들게 한다, ㅋㅋ. 서현동 방짜 이게 서비스로 가장 먼저 나온다 시선을 확 끈다. 야채위에 얼음, 얇은 대패 삼겹살같은 걸 얹고 쎈 불에 끓여준다. 환영받는 기분이 든다. 부추무침을 비롯한 기본 찬 배추 된장국과 계란찜 한우 탕탕이 낙지가 좀 두껍긴 하지만 부드럽고 달다...
<한남동 맛집> 문스 타파 (Moon's Tapa) : 스페인 음식점 문스 타파 (Moon's Tapa) 문스 타파 (Moon's Tapa)는 이태원에 있는 스페인 음식점이다. 타파스 집이라고 해도 무방하겠다. 상호를 살펴보건대, 문씨 성을 가진 주인장이 운영하거나, 혹은 달(Moon)의 이미지를 이름에 차용하거나 했을 것 같다. 아무튼 Tapa가 뒤따라 나오는 것을 보면 타파스집이다. 스페인을 대표하는 음식으로 흔히 빠에야를 꼽지만, 나는 타파스가 훨씬 더 스페인답다고 생각한다. 맥주 혹은 샹그리아와 함께 먹는 한입거리 안주, 타파스는 딱 내 취향이다, ㅋ. 이런 타파스의 개념이 이탈리아로 가면 브로스케타 (Bruschetta) 가 된다. 그냥 내가 이해하기로는 그렇다 (이쪽 전문가가 아니어서 책임은 못진다, ㅋㅋ). 그러면 핀쵸스 (Pinchos)는 뭐냐...? 이것도..
<대치동 맛집> 하프컷 : 뇨끼, 스테이크, 로스팅 가지 하프컷 : 꽤 괜찮은 와인바 요즘 트렌드를 반영한 심플하고 단촐한 인테리어로 꾸민 이탈리안 레스토랑이다. 사실 정체성이 다소 모호하다. 점심에는 파스타 전문점에 가깝고, 저녁에는 식사가 가능한 와인바로 변신하기 때문이다. 선릉역 와인바라고 했지만, 선릉역에서는 골목길을 따라 꽤 걸어 들어와야 한다. 주택가에 있는데, 주변에 카페나 음식점이 없어서 좀 쌩뚱맞기는 하다. 아담한 매장에는 테이블이 서너 개 정도 있고, 전면이 유리여서 내부가 훤히 들여다보인다. 요즘 인테리어를 이렇게 하는가 보다. 내 취향은 아니다. 힙하지도, 핫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레트로도 아니고, 나에겐 그냥 안정감없이 느껴지고 내부도 테이블, 벽 마감, 바닥 등이 엉성하게만 보인다. 하지만, 음식은 맛있다. 저렴한 인테리어지만 고급진 ..
<이태원 맛집 / 미슐랭 빕 구르망> 교양식사 : 삿뽀로식 양갈비 교양식사 : 양갈비 전문점 양고기는 다른 육류에 비해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선호도가 다소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그런 경향도 많이 바뀌어서 이제는 꽤 대중적인 먹거리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사실 양고기 대중화의 가장 큰 기여를 한 것은 중국식 양꼬치 구이다. 숯불 위에서 회전하며 익어가는 양꼬치 한 점에 칭따오 맥주 한잔... 그 이미지는 꽤 강렬하다. 이후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 시작한 것이 소위 일본식 양고기 전문점이다. 프랜치 랙, 숄더랙이라는 생소한 이름의 양고기 부위를 투구처럼 생긴 불판에 구워 먹는 일본식 칭기즈칸 요리가 대표 메뉴다. 내가 잘 몰라서 그런지는 모르겠으나, 아무튼 이태원, 한남동 쪽에는 이런 일본식 양고기 전문점이 특히 많은 것 같다. 얼핏 생각나는..
<역삼동 맛집> 문어랑 : 문어숙회, 얼큰 문어알탕 문어랑 상록점 방역으로 인해 요 몇년새 일상뿐 아니라 모임이나 식사, 음주문화도 많이 바뀌게 되었음을 실감한다. 거리두기와 영업 시간제한으로 이차라는 관행도 많이 사라졌지만, 사람 좋아하고 수다 좋아하는 사람들은 또 나름의 적응력을 발휘해서 낮술의 활성화라는 돌파구를 마련했으니, ㅋㅋ. 과연 '도전과 응전'이라는 토인비의 통찰은 역사뿐 아니라 우리 일상에서도 적용되고 구현되는가 보다, ㅋㅋ. 은 근처에서 친구와 점심을 먹고 어중간한 오후에 이차로 들른 곳인데 이름처럼 문어를 주재료로 음식과 안주거리를 내놓는 실내포차 분위기의 술집이다. 문어랑 오후 햇살이 따사롭고 한가하다. 내부 모습 시쿰한 김칫국은 최고의 아페타이저다. 계란 프라이 서비스 별거 아닌 것 같아도 마음이 푸근해지는... 문어숙회 묵은지와 ..
<삼각지 와인바> 처그 (Chug) : 요즘 와인바의 진화, 혹은 한계 핫하다는 와인바를 다녀와서... 말(言)이라는 것도 일생이 있다. 장수하는 것도 있고 단명으로 그치는 것도 있다. 유행어란 한때 관심을 끌다가 이내 사라져 버리는 운명을 맞는다. 요즘 유행어의 대세는 '힙하다', '핫하다'인 듯하다. 다 영어에서 온 것인데, 그거야 뭐 아무래도 좋다. 내가 이런 유행어를 싫어한다고 해도 다른 많은 사람들이 즐겁게 기꺼이 사용한다면 그 수명은 연장될 것이고, 어쩌면 유행어의 운명을 벗어나 일상 표준어의 반열에 오를 수도 있을 것이다. '핫'하고 '힙'하다는 표현을 내가 싫어하는 이유는 말 자체보다는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내뱉는 바람에 이 말을 사용하는 사람의 몰개성이 두드러져 보이기 때문이다. '이 집 요즘 핫한 곳이야'라고 말하는 것도 좋겠지만, '나만 알고 싶은 곳인데..
<나주 맛집> 나주 곰탕의 본가 : 하얀집 하얀집 : 수육, 곰탕 지역명이 붙은 음식은 생각보다 많다. 전주 비빔밥, 평양냉면, 공주 국밥, 진주 냉면, 황등 비빔밥등등... 나주는 두말할 것 없이 곰탕이다, ㅋㅋ. 사실 나주를 가본 게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에 본고장인 나주에서 곰탕을 먹어본 것도 처음이었다.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하얀집과 노안집이 가장 많이 언급되는 인기 있는 곰탕집이었다. 그래서 그냥 외우기 쉬운 하얀집으로 낙점..., ㅋㅋ. 나주의 곰탕 맛도 궁금했지만, 수육도 기대가 되었다. 하얀집 손님들이 많았지만 기다리지는 않았다. 김치, 깍두기 수육 여러 부위가 골고루 나온다. 잘 삶긴 좋은 고기다. 기름장과 초장 전라도에서는 고기 먹을 때 이렇게 초장이 나온다. 서비스로 나온 곰탕 국물 초장에 찍어먹는 수육 한점 별미다. 곰탕은 포..
<논현동 맛집> 영동 민물장어 : 갯벌 장어구이 영동 장어 : 장어구이 전문점 삼계탕과 함께 대표적인 보양식으로 분류되는 장어는 자주 먹는 음식은 아니다. 하지만 단순히 원기 회복을 위해서만 먹기에는 너무 맛있다, ㅋㅋ. 갯벌에서 키운 갯벌장어, 민물장어, 민물과 바닷물이 교차하는 곳에 사는 풍천장어, 그리고 바닷장어 등 서식지에 따라 분류하기도 하고, 갯장어(하모), 붕장어 (아나고), 꼼장어 (먹장어, 엄밀한 의미에서 장어라고 할 수 없지만) 등으로 구별하기도 한다. 전남 여수처럼 장어탕으로 특화된 곳도 있지만, 고창, 강화등 유명한 장어 산지들은 대부분 장어구이가 대표 메뉴다. 요즘은 장어구이도 많이 대중화되어서 흔히 직판장이라는 간판을 걸고 합리적인 가격에 장어구이를 선보이는 곳들이 유행이다. 하지만 오늘 소개하는 영동 민물장어는 장어구이집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