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맛집/한식608

<박장 어부바> 한식 다이닝 바의 추억 한식 다이닝 바 : 이제 갈 수 없는 곳 이번 주말쯤 갈만한 괜찮은 식당을 찾고 있다면 이 포스팅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니 읽기를 멈추고 다른 곳을 검색해야 할 듯... 는 이제 더 이상 영업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대신 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청담동에 오픈한 곳이 있다고 한다. 다만 이것을 이전했다고 하기 어려운 것이, 단지 이름만 변경한 것이 아니라, 메뉴, 전체적인 인테리어, 운영 방식 등에 상당한 변화가 있기에 아예 다른 집으로 간주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싶다. 동업이나 지분관계 등에도 변화가 있는 듯 하지만, 그거야 내가 자세히 알 수 없는 노릇이고... 아무튼 예전에 이곳을 방문했던 사진들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거의 일 년이 다 되어가는 시점에 올린다. 이미 없어진 곳이라 포스팅..
<대구 맛집> 서영 홍합밥 : 홍합밥과 녹두전 서영 홍합밥 대구와 관련해서는 개인적으로 연고가 전혀 없다. 내가 과문한 탓이기도 하겠으나, 대구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유적지가 있는 것도 아니고 자연 풍광이 빼어난 곳도 아니다. 관광객이 몰릴만한 지역 특성이 없으니 특별히 방문할 이유가 없는 것도 사실이고... 이번에 경주 여행을 계획하면서 중간 경유지로 대구를 택한 이유는 두 가지였다. 하나는 이인성의 그림에 등장하는 계산성당을 한번 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고, 두 번째는 경주에 도착하기 전 점심을 어디선가 해결해야 했기 때문이다. 대구하면 떠오르는 대표 음식이 없어서 검색을 해봤더니 에 대한 포스팅이 꽤 많았다. 울릉도에서 먹어 봤던 홍합밥에 대한 경험이 나쁘지 않았기에 아무 고민없이 이 집으로 정했다. 대구에서는 유명한 곳이었고, 대기는 기본이라는 ..
<석촌 호수 맛집> 잠수교집 : 냉동 삼겹살 잠수교집 3호점 : 냉삼집 수많은 삼겹살집이 있지만, 이 집은 독특하다. 삼겹살도 일반적인 삼겹살이 아니라 대패로 밀어낸 듯 얇게 썰어낸 냉동 삼겹살이다. 일반적으로 냉동 대패 삼겹살은 삼겹살 중에서도 저렴한 편에 속한다. 하지만 이 집은 나름의 노하우와 신선한 재료를 주무기로 냉동 삼겹살 업계를 장악했다, ㅋㅋ. 그밖에 필살기가 하나 더 있는데, 그것은 다양한 곁들임 반찬과 각종 소스들이다. 화려한 반찬과 무침, 채소와 소스들이 양은 쟁반에 가득 담겨 나온다. 일단 여기서 벌써 기분이 좋아지고 푸근해진다. 특히 맛있었던 무채, 파채, 계란말이 자태를 뽐내는 냉삼겹 후추를 듬뿍 뿌려봤다. 꽈리고추, 무침 등도 불판에 같이 올렸다. 볶음밥 제조 과정 알루미늄 호일에 싸서 만든 볶음밥 앞서 잠수교집을 소개하..
<경주 맛집> 기와골 맷돌 순두부 : 무청 시래기 찌개 기와골 맷돌 순두부 이번 경주 여행에서의 식사는 거의 모두 만족스러웠다. 이박 삼일간 경주에서 먹은 음식들을 복기해보니 한우 물회, 경주 성동시장의 보배 김밥, 한정식집인 요석궁, 감포 바닷가의 횟집, 그리고 천북면의 숯불갈비집까지 모두 훌륭했다. 음식의 종류, 가격, 분위기등이 다 다르고 개성이 있었다. 천년 고도에서 받은 문화적 감동이야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이지만, 그와는 별도로 음식만으로도 경주는 여행객에게 충분히 매력적인 곳이다.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대표적인 로컬 푸드가 없다는 점이 오히려 다양한 메뉴를 개발, 발전시킨 요인이 되지 않았나 생각도 해봤다. 는 경주를 떠나면서 마지막 식사를 한 곳이다. 이 집 메뉴 중에 무청 시래기 찌개라는 것이 호기심을 많이 불러 일으켜서 미리 찜해 두었던 ..
<서현 맛집> 방짜 양대창 삽겹살 : 부추 한판 / 한우 탕탕이 서현역 맛집 : 방짜 양대창 곱창구이 전문점인 방짜는 이제는 분당 서현동에서 나름의 입지를 굳힌 오래된 맛집이다. 좋은 음식점의 가장 중요한 기준이 엄선된 좋은 재료와 조리 기술이라는 점에서 이 집은 인정받을만 하다. 밑반찬은 정성도 정성이지만, 하나하나가 뻔하지 않은 새로움이 있다. 상호에서 알 수 있듯이 식기가 방짜 유기를 사용한다는 점, 가격이 합리적이라는 점도 손님으로서는 반가운 일이다. 푸짐하고 넉넉하게 식사를 즐겼다는 기분이 들게 한다, ㅋㅋ. 서현동 방짜 이게 서비스로 가장 먼저 나온다 시선을 확 끈다. 야채위에 얼음, 얇은 대패 삼겹살같은 걸 얹고 쎈 불에 끓여준다. 환영받는 기분이 든다. 부추무침을 비롯한 기본 찬 배추 된장국과 계란찜 한우 탕탕이 낙지가 좀 두껍긴 하지만 부드럽고 달다...
<나주 맛집> 나주 곰탕의 본가 : 하얀집 하얀집 : 수육, 곰탕 지역명이 붙은 음식은 생각보다 많다. 전주 비빔밥, 평양냉면, 공주 국밥, 진주 냉면, 황등 비빔밥등등... 나주는 두말할 것 없이 곰탕이다, ㅋㅋ. 사실 나주를 가본 게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에 본고장인 나주에서 곰탕을 먹어본 것도 처음이었다.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하얀집과 노안집이 가장 많이 언급되는 인기 있는 곰탕집이었다. 그래서 그냥 외우기 쉬운 하얀집으로 낙점..., ㅋㅋ. 나주의 곰탕 맛도 궁금했지만, 수육도 기대가 되었다. 하얀집 손님들이 많았지만 기다리지는 않았다. 김치, 깍두기 수육 여러 부위가 골고루 나온다. 잘 삶긴 좋은 고기다. 기름장과 초장 전라도에서는 고기 먹을 때 이렇게 초장이 나온다. 서비스로 나온 곰탕 국물 초장에 찍어먹는 수육 한점 별미다. 곰탕은 포..
<논현동 맛집> 영동 민물장어 : 갯벌 장어구이 영동 장어 : 장어구이 전문점 삼계탕과 함께 대표적인 보양식으로 분류되는 장어는 자주 먹는 음식은 아니다. 하지만 단순히 원기 회복을 위해서만 먹기에는 너무 맛있다, ㅋㅋ. 갯벌에서 키운 갯벌장어, 민물장어, 민물과 바닷물이 교차하는 곳에 사는 풍천장어, 그리고 바닷장어 등 서식지에 따라 분류하기도 하고, 갯장어(하모), 붕장어 (아나고), 꼼장어 (먹장어, 엄밀한 의미에서 장어라고 할 수 없지만) 등으로 구별하기도 한다. 전남 여수처럼 장어탕으로 특화된 곳도 있지만, 고창, 강화등 유명한 장어 산지들은 대부분 장어구이가 대표 메뉴다. 요즘은 장어구이도 많이 대중화되어서 흔히 직판장이라는 간판을 걸고 합리적인 가격에 장어구이를 선보이는 곳들이 유행이다. 하지만 오늘 소개하는 영동 민물장어는 장어구이집의 ..
<분당 서현동 맛집> 삼돌이 : 애호박 찌개 삼돌이 삼돌이는 분당 서현역에 있는 밥집이다. 근무하는 곳에서 지척이다. 가끔 직원들과 점심을 해결하는 곳인데, 이 날은 혼밥 장소가 되었다, ㅋㅋ. 식사는 애호박찌개, 하모 칼국수, 꼬막 비빔밥이 있는데 나는 거의 언제나 애호박 찌개를 선택한다. 식사 메뉴 외에 하모 샤브샤브, 홍어 삼합, 새조개, 쭈꾸미 샤부샤부 등도 있는데 주문해본 적은 없다. 메뉴의 면면을 봤을 때, 대체적으로 남도 음식들이라고 보면 되겠다. 오늘 소개하는 애호박찌개도 전라도의 음식으로 알고 있다. 삼돌이 내부 건물 2층에 있는데 고가 상당히 높다 특별할 것은 없으나 반찬이 정갈하고 맛있다. 특히 깍두기는 훌륭하다. 아직 점심으로는 조금 이른 시각, 거기에 혼밥이라니 허전하지만 또 나름 어울리는 분위기다. 애호박 찌개 백반과 잘 ..
<충무로 맛집> 부산 복집 : 복수육, 복 매운탕 부산 복집 이라는 상호는 복어 전문점에는 썩 잘 어울리는 이름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서울에만도 이라는 상호를 달고 영업하는 복집들이 꽤 많은가 보다. 오늘 소개하는 부산 복집은 충무로에 있다. 처음 가보는 곳이지만, 사실 오래전부터 찜해두고 기회를 엿봤었다. 강북의 도심에 있는 오래된 노포였기에 기대가 컸던 것도 사실이다. 부산복집 복잡한 골목 안쪽에 있어서 찾기가 쉽지는 않았다. 밑반찬 마늘 장아찌가 눈에 띈다. 복껍질 무침 쫄깃하다기 보다는 부들부들하다. 복수육 일반적이진 않은 비주얼 살짝 당혹스럽다. 주전자에 담아온 사케 풍류가 넘친다 수육에 뼈가 그대로 붙어있다. 좀 터프하다, ㅋㅋ 젊은 커플과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들... 복 매운탕 볶음밥이 좀 특이하다. 김가루 듬뿍 넣고 콩나물, 미나리와..
<강릉 맛집> 동화가든 : 모두부 / 초두부 / 원조 짬순 초당 순두부 마을 : 동화가든 강릉에 놀러 가면 늘 한 번씩은 들렀던 곳이다. 예전부터 유명했던 오래된 맛집이다. 강릉 초당동에는 오래전부터 순부두집들이 많았는데, 동화가든은 가장 인기 있는 곳 중 하나였고 지금도 그 명성을 잘 지켜오고 있는 듯하다. 이번에 실로 오랜만에 들러보니 그동안 적지 않은 변화가 있었던 것을 알 수 있었다. 우선 규모가 훨씬 커지고, 주차장, 조경 등 주변 환경이 많이 정비되었다. 제법 기업형 음식점의 분위기가 난다. 또 다른 중요한 변화는 짬순이라는 새로운 메뉴의 등장이다. 짬뽕 순두부를 줄여서 짬순이라고 하는 듯하다. 아무튼 이 메뉴가 요즘은 가장 인기라고 한다. 동화가든 예전 모습과는 많이 다르다. 예전이라 함은 약 십여년전을 말한다, ㅋ 모두부 초두부 모두부와 함께 이 ..
<나주 맛집> 그린 찌개 밥상 : 맛있는 백반집 그린 찌개 밥상 : 가정식 백반 나주는 첫 방문이다. 반남면 고분군과 국립 나주 박물관을 둘러보는 당일치기 여행이었다. 나주역에 내려서 쏘카를 이용했다. 처음 해보는 거라 처음에 좀 어색하고 살짝 긴장도 했지만, 새롭고 재미도 있었다. 도착 시간이 점심때라 우선 요기를 해야했다. 밥집으로 몇군데를 검색해 두었는데, 1순위였던 생선구이집을 갔더니 일요일이라 영업을 하지 않았다. 이 집만 휴일이 언제인지 확인하지 않았는데, 딱 당첨된 셈이다. 인생이 늘 이렇다, ㅋㅋ. 급하게 목적지를 바꿔서 도착한 곳이 오늘 소개하는 이라는 밥집이다. 나주에서는 꽤나 알려진 곳으로 각종 찌개, 백반으로 유명하다고 한다. 다행히 조금 이른 시간이라 기다리지는 않고 바로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메뉴판도 안보고 그냥 백반을 주..
<선릉 맛집> 제주 은희네 해장국 제주 은희네 해장국 선릉 직영점 이유는 잘 모르지만 제주도에는 유명한 해장국집이 많다. 그중에서도 은희네 해장국은 단연 독보적이다. 사람마다 좋아하는 해장국은 다를 수 있지만 적어도 지명도에 있어서는 최고라는 의미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은희네 해장국은 전국적인 체인망을 확보하고 수많은 프랜차이즈 점을 운영하고 있다 (잘은 모르지만 프랜차이즈 대신 이 집처럼 '직영점'이라는 걸 강조하는 곳도 있다). 서울 강남에만 해도 여러 개의 은희네 해장국집이 있다. 오랜만에 해장국 생각이 나서 집에서 가까운 은희네 해장국 선릉점을 방문했다. 상차림 다진 마늘을 따로 준비해준다. 은희네 해장국 원하는만큼 양념장을 넣어 먹는다. 제주도 본점과는 다른 방식이다. (아, 사진 정말 엉망이다, ㅠㅠ) 소주도 한병 시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