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고기집

<역삼 맛집> 강남 진해장 : 곱창전골 / 양지 내장탕

by *Blue Note*
반응형

<역삼 강남역 맛집> 강남 진해장 : 곱창전골과 양지 내장탕

 

원조집이나 가장 유명한 맛집이 있으면 그 집을 중심으로 다른 유사한 집들이 상대 평가되면서 서열화되는 현상이 있다. 아무래도 이런 경우는 한식인 경우가 많은데, 평양냉면집, 곱창전골집도 그러하다. 나에게 을지면옥의 평양냉면은 부동의 절대 기준이 되기에 나머지 집들은 '을지면옥에 비해 어떠어떠하다'라는 식으로 평가되는 운명이다. 좀 부당하다 느낄 수도 있는데 그거야 뭐 나의 개인적인 기준이니 어쩔 수 없다. 뭐 내가 무슨 큰 영향력이 있는 음식평론가나 파워 블로거, 인플루언서도 아니니까 큰 상관은 없겠다, ㅋㅋ. 곱창전골도 마찬가지다. 삼성동 <중앙해장>이 기준이었다. 청담동 <중앙 소곱창>도 자주 가는 편이지만 늘 차선이었다. 오늘 소개하는 <강남 진해장>도 곱창전골을 주력으로 하는 곳인데, 이 집은 과연 어떨 것인가. 다녀와서 후기를 쓰고 있지만 아직도 짧고 명쾌한 결론을 내리기가 쉽지는 않다.

강남 진해장 / 확실히 삼성동의 중앙해장에 비해서는 한적하다. 

 

기본 반찬은 평범하지만 깍두기와 양파절임이 맛있다.

 

곱창전골을 주문하고 테이블에 놓인 양념통에서 이것저것 뒤적여본다. 기본양념에 고추절임이나 겨자, 고추기름등을 첨가할 수 있다. 먹는 사람의 개성이 발휘되는 순간이다. 그런데 이런 양념 구성도 중앙해장과 판박이다.

 

곱창전골 / 삼성동 <중앙해장>의 곱창전골과 거의 같은 모양이다. 뭔가 막 들이대는 느낌, ㅋㅋ. 먹기 전부터 풍성함에 기분이 좋아진다.

 

우동 사리를 전골에 넣어서 내오지 않고 이렇게 따로 준비해주어서 좋다. 전골이 끓고 나서 먹고 싶을 때만 샤브샤브처럼 해서 먹으면 국물이 탁해지지 않아서 좋다. 

 

 

<중앙해장>의 곱창전골과 비주얼은 매우 흡사하지만 맛은 좀 다르다. 국물이 상대적으로 좀 맑고 개운한 편이다. 이런 특성을 좋아할 손님들도 꽤 있을 것 같다. 

 

내장탕 / 삼각지 평양집이 내 입맛에는 제일 잘 맞지만 이 집 내장탕도 잘 끓인 탕이다. 

 

내장탕의 부산물과 고기는 따로 양념장에 찍어먹는다. 훌륭한 안주다, ㅋㅋ

 

전골판에서 뚝딱 만들어내는 볶음밥. 

 

같은 음식이라도 먹는 방법은 각자의 취향과 개성에 따라 많이 다를 수 있다. 뭐 가장 쉬운 예를 들자면 탕수육 먹을 때 부먹이냐 찍먹이냐 같은 것들 말이다. 이걸 좀 더 따지고 깊게 들어가면 주문하는 음식의 구성이 어떻게 되느냐까지 확대될 수 있다. 가령 북한 음식점에 간다고 치면, 먼저 어복쟁반을 시키는데 이때 비빔냉면을 함께 주문한다. 슴슴한 어복쟁반에 매콤한 비빔냉면의 면발은 의외로 아주 잘 맞는 궁합이다. 술안주로도 그만...ㅋㅋ. 이렇게 푸짐한 상을 받고 나서 마지막으로 평양냉면을 먹는 시나리오를 확립한지는 꽤 됐다. 곱창전골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곱창전골을 주문할 때는 반드시 탕을 함께 주문한다. 선지나 우거지 해장국 같은 것은 되도록 피하고 맑은 국물에 고기도 많이 들어있는 내장탕 같은 것이 제격이다. 전골 국물과 탕의 국물을 홍탕 백탕 즐기듯이 번갈아 먹으면서 탕에 들어있는 고기는 양념장에 찍어먹는 재미가 아주 쏠쏠하다. 탕의 국물이나 고기는 남으면 전골을 끓이는 전골냄비에 넣어줘도 된다. <강남진해장>의 곱창전골, 그리고 내장탕 모두 훌륭하다. 삼성동 <중앙해장>과 비주얼은 거의 쌍둥이지만 쉽게 아류라고 치부하기엔 나름의 개성과 특징이 있다고 생각한다. 어느 곳을 선택할지는 전적으로 식객들의 몫이다. 나로 말하면 둘 다 번갈아 다닐 생각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