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충무로 맛집> 부산 복집 : 복수육, 복 매운탕

by *Blue Note*
반응형

<충무로 복요리집> 부산 복집

 

<부산 복집>이라는 상호는 복어 전문점에는 썩 잘 어울리는 이름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서울에만도 <부산 복집>이라는 상호를 달고 영업하는 복집들이 꽤 많은가 보다. 오늘 소개하는 부산 복집은 충무로에 있다. 처음 가보는 곳이지만, 사실 오래전부터 찜해두고 기회를 엿봤었다. 강북의 도심에 있는 오래된 노포였기에 기대가 컸던 것도 사실이다.  

부산복집

복잡한 골목 안쪽에 있어서

찾기가 쉽지는 않았다.

 

밑반찬

마늘 장아찌가 눈에 띈다.

 

 

복껍질 무침

쫄깃하다기 보다는

부들부들하다.

 

복수육

일반적이진 않은 비주얼

살짝 당혹스럽다.

 

주전자에 담아온 사케

풍류가 넘친다

 

수육에 뼈가 그대로 붙어있다.

좀 터프하다, ㅋㅋ

 

젊은 커플과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들...

 

복 매운탕

 

볶음밥이 좀 특이하다.

김가루 듬뿍 넣고

콩나물, 미나리와 함께 볶아주는데

좀 밍밍하다.

 

사실 복수육이 나왔을 때 좀 당황스러웠다. 우선 모양이 평소 알고 있던 복수육의 그것과는 아주 많이 달랐기 때문이다. 보통 유선형의 접시에 밑에는 아삭하게 잘 삶은 콩나물을 수북이 깔고 그 위에 정갈하게 복 수육을 얹어 나오는 것이 일종의 공식인데, 이 집은 무슨 구이에 사용함직한 동그란 돌판에 미나리, 콩나물, 수육 따로따로 구획을 나누어 나온다. 가장 중요한 맛은..., 이게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수육이 냉동인데다 삶기도 오래 삶아서인지 식감이 영 아니었다. 손질된 방식을 보니 수육에 사용하는 고기와 매운탕이나 지리에 들어가는 고기를 구분하지 않는 것 같다. 이래저래 이 집 수육은 실망스럽다. 반면 매운탕은 나름의 내공을 느낄 수 있었다. 이 집은 수육은 비추, 매운탕은 먹을 만하다. 오래된 노포의 분위기와 주전자에 따라먹는 따끈한 사케는 마음에 들지만, 다시 찾아서 재방문할 것 같지는 않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