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분당 맛집> 행하령 수제비 : 섞어 수제비 / 얼큰 수제비

by *Blue Note*
반응형

<분당 맛집> 행하령 수제비 : 수제비 맛집

 

확실하지는 않지만, 수많은 음식점 관련 포스팅 중에 수제비는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 수제비를 좋아하기 때문에 점심때 가끔 먹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수제비 하나 만으로는 블로그에 올릴 만큼의 내용이 없었던 이유가 컸다. 하지만 다른 사정도 있다. 수제비 맛집이라는 것이 없기에 특별히 소개할 곳도 없었던 것이 아닐까. 수제비와 같은 만만한 분식에 속하지만 생각해보면 칼국수는 맛집이 많다. 종로의 찬양집 같은 노포에서부터 한성집, 그리고 소호정처럼 기업화되어 있는 곳도 있고... 그에 비해 수제비로 유명한 곳은 정말 없는 것 같다. 오늘 소개하는 <행하령 수제비>가 거의 유일하다는 생각이 든다.

행하령 수제비

줄 서서 기다렸다가 먹는

수제비집이다. 

 

김치

유일한 반찬이지만

그것으로 충분할만큼 

아주 맛있다.

 

 

섞어 수제비

국수와 수제비가 반반 들어있다.

 

얼큰 수제비

 

얼큰 수제비는 때깔도 곱다.

 

진부령, 미시령처럼 행하령도 우리나라 산 어디 있는 고개인줄 알았다. 나중에 보니 '하늘의 뜻을 받아 행한다'는 의미라고... 갑자기 좀 뜨악.., ㅋㅋ. 무슨 깊은 뜻이 있는지는 모르지만 음식점 이름으로 썩 어울린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하지만 그거야 뭐 주인장의 의지일 수도 있고, 또 음식이 맛있으면 되는 거니까 손님 입장에서 그렇게 부르고 기억해주면 되는 일, ㅋㅋ. 결국은 음식 맛이 제일 중요하다는 너무나 당연한 얘기다. 그래서 이제 이 집 수제비 먹은 후기를 풀어본다. 섞어 수제비, 그리고 얼큰 수제비 모두 뚜렷한 개성을 가지고 있는데, 제각각 훌륭하다. 진한 양념맛이 풍부한 겉절이와 수제비가 훌륭하게 조화를 이룬다. 칼국수 면은 생면을 사용한다고... 수제비는 찰지고 얇아서 매끈한 식감이 일품이다. 오사리 멸치로 육수를 내는 주인장의 자부심이 수긍이 간다. 멸치 향이 진동을 하는데, 특히 맑은 수제비 (섞어 수제비)에서 제대로 느낄 수 있다. 한편 얼큰 수제비의 칼칼함은 중독성이 있다. 나한테는 결코 만만치 않은 양을 한그릇 뚝딱 비웠다. 이 집, 한정판으로 판매하고 재료 소진되면 영업 종료한다. '수제비 하나 먹으러..' 라고 불만을 제기할 수는 있으나, 그래도 맛을 보려면 좀 일찍 가서 줄 서고 하는 수고를 감수해야 한다. 그럴만한 가치는 있다고 생각된다. 물론 내 기준으로 삼십분 이상 기다릴 수는 없지만 말이다, ㅋㅋ.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