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경주 맛집> 함양집 : 육회 물회와 묵채

by *Blue Note*
반응형

<경주 맛집> 함양집 보불로점 : 육회 물회 / 묵채

 

경주 맛집을 검색해 보면 가장 많이 나오는 곳 중의 하나가 함양집이다. 본점을 비롯해 많은 수의 분점이 경주에 밀집해 있다. 경주에서의 위상이 막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집이 유명하게 된 것은 육회물회라는 메뉴 때문이다. 육회를 물회 양념에 말아먹는 음식인데 손님들 평이 아주 좋은 것 같다. 함양집에서 육회 물회를 처음 개발했는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확실한 건, 육회물회라는 브랜드를 선점해서 마케팅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곳은 현재로서는 함양집뿐이라는 것이다. 거의 독점 수준으로 보인다. 경주 방문 첫날 저녁을 이 곳에서 해결했다. 

경주 함양집은

많은 분점들이 있다.

사진은 보불로점의 모습

 

깔끔한 밑반찬

특히 오이절임이 맛있었다.

 

 

묵채

아주 맛있다.

 

한우 물회

이름처럼 물회형식에

생선대신 육회가 들어있다.

 

소면을 말아먹는 재미도 있다.

 

한우 물회라는 음식은 내가 아는 한 전통음식은 아니다. 말하자면 새롭게 탄생한 신상 메뉴인 셈이다. 동해안 지역의 물회를 기반으로 생선회를 육회로 대체한, 일종의 발상의 전환이 만들어낸 음식이라고 할 수 있겠다. 사실 전통음식이라는 것도 처음에는 누군가의 아이디어로 탄생해서 입지를 굳힌 것들이니까, 육회물회도 세월이 흐르면 그 반열에 오를 수도 있을 것이다. 지금으로 봐서는 충분히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된다. 우선 맛있다. 재료인 육회가 신선하고 좋다. 양념은 너무 달거나 하지 않아서 거부감이 없다. 밸런스가 잘 맞는 양념이다. 이 날 먹은 음식 중에 묵채도 훌륭했다. 조금은 쌩뚱맞은 육회물회에 비해 오히려 묵은 경주에 연고가 있는 음식이다. 경주 묵밥, 혹은 묵이 들어간 경주식 해장국은 역사가 깊다. 흔히 알고 있는 새콤한 묵사발과는 아예 다른 음식이다. 따뜻한 국물에 묵이 넉넉히 들어있는 슬로 푸드다. 이 집에서 묵채라고 이름 붙인 음식은 이 경주 묵밥의 DNA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참 반가웠다. 따뜻한 국물은 슴슴하면서도 깊은 여운이 있어서 자꾸만 손이 간다. 개인적으로는 한우물회보다 더 점수를 주고 싶다.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는 것도 물론 의미 있는 일이나, 기존에 있던 훌륭한 음식문화를 잘 보전해서 발전시켰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요즘 그 명맥이 사라지는 것 같아 아쉽다. 콩나물과 메밀묵이 듬뿍 들어간 경주 해장국은 전주 남부시장의 해장국, 제주도의 해장국들과는 또 다른, 독특한 매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