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경주맛집> 토박이 식당 : 경주에서 만난 갈치 요리

by *Blue Note*
반응형

<경주 맛집> 토박이 식당 : 갈치조림 / 갈치구이

 

경주의 대표 음식이라 하면 아직도 황남빵 정도만 생각나는 걸 보면, 음식에 있어서 경주는 전주나 춘천에 조금 밀린다는 느낌도 있다. 하지만 최근에 몇번 방문하면서 느낀 점은, 향토 음식을 개발하기 위한 경주의 노력이 매우 체계적이면서도 성공적이라는 것이다. 그렇게 기획 개발된 경주 음식 브랜드는 육회 물회, 두부요리, 그리고 원래부터 전통적으로 강했던 생고기 숯불구이등이 있다. 마케팅에도 성공적이어서 이제 이들 음식은 경주 대표 음식으로 자리 잡은 듯하다. 이같은 트렌드에 꼭 들어맞는 것은 아니지만, 오늘 소개하는 경주의 갈치조림도 인상적이다. 내가 아는 짧은 지식으로는 갈치조림은 남도, 그러니까 전라도에서 주로 많이 먹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경주에서 만난 갈치요리라니 조금 어색하기도 하고 반갑기도 했다. 다만 여기에 너무 의미 부여할 필요가 있는지는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말이다. 

경주에서는 흔히 볼수 있는

한옥 스타일의 음식점

 

그런데 내부의 인테리어는

완전 반전이다. 

 

 

정갈한 밑반찬...

조금 더 구경해볼까

 

꽤나 정성스럽다.

보기도 좋고...

 

떡갈비

조금 단 것이 아쉽다.

 

갈치 구이

 

갈치 조림

 

같은 재료로 만들어도 갈치구이와 조림은 너무나 다른 개성을 가지고 있다. 토박이 식당에서 두 가지를 한꺼번에 맛보게 되어 즐거움이 컸다. 굵은 소금 뿌리고 잘 구워낸 두툼한 갈치구이, 묵은지와 호박을 넣고 자작하게 조린 갈치조림 모두 훌륭했다. 특히 갈치조림은 손맛에 여향을 많이 받는다. 맛을 내기 위해서는 싱싱한 갈치가 기본이지만, 결정타는 양념에 있다. 과하거나 덜하지 않은 이 집 양념은 갈치조림의 격을 높여준다. 칼칼한 끝맛도 일품이다.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멋진 식기와 테이블, 가구들도 음식 맛을 높여주는 숨은 조연들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