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광주 오포맛집> 숲속 장어촌 : 민물장어구이 전문점

by *Blue Note*
반응형

<오포 맛집> 숲속 장어촌 : 민물장어 숯불구이

 

장어구이를 아주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가끔 생각나는 때도 있다. 그때마다 고창이나 강화도로 달려갈 수는 없는 노릇이고, ㅋㅋ. 그래서 몇 군데 단골처럼 다니는 곳이 있긴 하다. 논현동에 있는 영동장어를 가장 선호하지만 상황에 따라 서울과 분당 지역에 산재해 있는 장어집들을 갈 때도 있다. 그밖에 장어 직판장에서 직접 운영하는 착한 가격대의 장어집들도 나름의 메리트가 있다. 오늘 소개하는 숲속 장어촌은 1kg당 가격으로 따지자면, 비싼 편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나로서는 처음 방문인데, 일행 중 하나가 이 집에 대한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어서 경기도 광주 오포읍까지 차를 몰고 찾아갔다. 

숲속 장어촌

초가집 형태의 황토집이다.

그런데 지붕은 이엉이 아닌

개량 기와형태...

뭐 상관없다.

맛만 좋으면 그만, ㅋㅋ

 

평범하고 단촐한 상차림

 

민물장어

우선 엎어놓고 굽는 것이 순서인듯...

 

 

뒤집어서 마저 굽는다

노릇노릇 잘 구워졌다.

 

먹기좋게 한입거리로 잘라준다

 

식사는 된장국인데 맛있다.

김치도 직접 담은 듯

깊은 맛이 일품이다.

 

장어의 크기도 좋고, 식감도 나쁘지 않다. 일하시는 분들의 손놀림도 재고 능숙하다. 그래서인지 식사하는 내내 손님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그런데 구운 장어 한 점을 입에 넣으면서 생각해봤다. 이 집이 다른 집에 비해서 특별히 비교 우위에 있는 점은 무엇인가. 딱히 생각나는 것이 없었다. 교통체증이 일상화 되어있는 태재고개를 넘어 난개발로 몸살을 앓는 오포읍 골목까지 차를 몰고 와야 할 마땅한 이유가 없는 거다. 맛있는 장어구이이긴 하지만 그 정도의 맛은 비슷한 가격대로 더 쾌적하고 가까운 곳에서 즐길 수 있으니 말이다. 김치와 된장국은 훌륭하지만 <숲속의 장어>는 상호에 나와있는대로 장어구이집이지 백반집은 아니다. 그저 내 생각엔 뭔가 변화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지만, 또 어찌 생각해보면 이런 내 생각과는 반대로 이 집엔 손님들로 넘쳐나고 있지 않은가. 세상일이란게 참 모르는 일 투성이고, 그래서 자기 주장만 하면 안된다는 거, 이 집에 대한 포스팅을 하면서 또한번 느낀다. 그래서 <숲속의 장어>, 꽤 인기있고 괜찮은 장어구이집으로 합의하고 정리하도록 하자, ㅋㅋ.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