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맛집> 파빌리온의 드래곤아이 : 산라탕, 쇼롱빠우, 탄탄면

by *Blue Note*
반응형

<말레이시아 맛집> 드래곤아이

말레이시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는 다른 동남아 도시와 비교했을 때 매우 현대적인 도시라는 느낌이 강했다. 고층 건물들이 많고 도로망이 복잡했으며, 교통도 혼잡하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쿠알라룸푸르만의 특징이라면 초대형 쇼핑몰들이 도심 곳곳에 들어서 있다는 것이다. 특히 부킷 빈탕거리를 중심으로 하는 번화가는 좀 과장해서 말하면 거의 모든 건물들이 쇼핑몰과 대형 상가라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닐 지경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 파빌리온이 있다. 쿠알라룸푸르 최대의 쇼핑몰인 파빌리온에는 상점들 외에도 실로 다양한 음식점, 주점이 즐비하다. 오늘 소개하는 드래곤 아이는 또다른 중식당인 마담 콴스와 함께 파빌리온의 유명한 중국 음식점이다.  

볶음밥

아주 잘 만들었다.

고슬고슬한 밥알과 쫍쪼름한 간

재료도 신선하다.

 

Hot and sour soup

산라탕

 

쇼롱빠우

맛있는데 한국에서 먹은 맛과 똑같다.

 

탄탄면

 

말레이시아는 인구에서 한족이 차지하는 비율이 말레이족에 이어 두번째이므로 당연히 중국 음식이 많다. 대부분 말레이시아 전통 음식과 융합되어 나름의 독특한 중국 음식으로 탄생되었는데, 대표적인 것이 뇨냐 요리다. 하지만 드래곤 아이의 메뉴들은 말레이시아화된 중국 요리가 아니라 중국의 전통 요리에 더 가깝다. 그래서 우리가 서울에서 먹던 맛과 유사하고 메뉴도 낯이 익다. 볶음밥, 쇼로빠우, 산라탕등은 너무나 익숙해서 한국에서 먹는 중국요리와 다를 바가 없었다. 그나마 탄탄면 정도가 조금 색다른 메뉴라 할 수 있겠는데, 사실 이마저도 한국에 이미 오래전에 소개된 것이다 (탄탄면을 먹으면서 말라카 존커 88식당에서 경험했던 뇨냐 락사의 맛이 계속 생각나 나를 괴롭혔다). 그래서인지 메뉴 하나하나의 맛은 좋았지만 새로운 맛이 주는 설레임과 감흥은 많이 떨어졌다. 가격은 꽤 비싼 편이고, 그에비해 분위기는 푸드코트에서 먹는 것처럼 산만하다. 익숙한 중국음식이 그립다면 방문할만 하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