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여의도 맛집> 단아 : 편안하고 세련된 한식주점

by *Blue Note*
반응형

<여의도 맛집> 단아 : 모둠회 / 연저육 & 족편육

생활 반경과 무관한 여의도를 찾을 일은 거의 없다. 얼마전처럼 옛 친구들을 만나기로 한 장소가 이러저러한 이유로 여의도로 정해진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말이다. 물론 서울 강북의 오래된 음식점 몇 곳은 단지 그곳을 가기위해 일부러 시간을 내기도 하지만, 여의도에는 아직 그만한 단골집이 없다. 그래서 오늘 소개하는 <단아>도 당연히 이 날 처음 방문한 곳이다. 여의도에 문을 연지 얼마 되지 않은 곳인데, 그냥 간단히만 규정하자면 우리 음식을 표방하는 한식집이다. 막걸리는 물론이고 다양한 전통주들이 구비되어 있어 음식과 곁들여 먹기에도 좋다. 참신하고 매력적인 메뉴들이 꽤 눈에 띄고 그 중 한두가지는 놀랍도록 맛있다. 사진을 못 찍었지만 꽤 넓은 공간에 독립된 룸들이 많아 오붓하게 술과 음식을 즐길 수 있는 여건은 잘 되어 있는 편이다.

밑반찬

탕평채가 눈길을 끈다.

 

갓김치 육전

이제 갓김치는 명이나물과 함께

고깃집 식탁을 지키는

부동의 수호자가 되었다, ㅋㅋ

 

모둠 해산물과 회

 

이런 거 좋다.

질 좋은 김과

부추를 썰어넣은 간장 종지..

별거 아닌 것 같아도

품격이 업그레이드 된다.

 

연저육과 족편육

아주 훌륭한 맛이다.

 

황태 돌문어 강정

 

명란 바삭 애 감자전

호박과 감자가 주재료다

 

모둠 생선포

문어포, 장어포, 풀치등

하나하나는 특별할 게 없으나

이렇게 다양한 어포를

모아서 구성할 생각을 했다는 점이 좋다.

 

지리

 

대체로 이 날 나온 음식들이 깔끔하고 맛있었다. 모둠회의 경우, 특히 한국적인 특성이 두드러진다. 뭔 말이냐 하면, 일식집에서 보이는 정교하고 아기자기한 구성과 플레이팅을 찾아보기는 어렵다. 그렇지만 단아의 모둠회는 다소 거칠어 보이면서도 매력이 있다. 소위 말하는 역동성이랄까 뭔가 활력이 넘치는 기분이다. 숭덩숭덩 썰어서 접시에 툭 얹어놓고 공간이 좀 비면 다시마, 톳 같은 것으로 충당하고... 그래서 왠지 편안하고 느긋하다. 일식집 모둠회에서 느껴지는 알수없는 음울한 긴장감이 없다, ㅋㅋㅋ. 횟감의 신선도는 물론이고 구성도 좋다. 편한 사람과 술먹기 딱인 안성맞춤의 모둠회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이날 내게 가장 깊은 인상을 주었던 메뉴는 연저유과 족편육... 잘 삶은 돼지고기를 좋아하기에 그 맛을 평가함에 있어서는 나름 일가견이 있다고 자부한다. 잡내 없이 최적의 상태로 삶은 뜨겁고 기름진 돼지고기에 차고 새콤한 김치를 얹어 먹는 즐거움은 나의 오랜 식도락이었으니까. 연저육이라는 다소 생소한 이름의 이 집 돼지고기도 아주 잘 삶겨졌다. 거기에 족편육의 식감과 풍미도 정말 훌륭하다. 다만 곁들임은 다소 아쉬움이 있다. 순전히 개인적인 취향일 수도 있지만 육저육은 탄산 폭발하는 신 김치를 올려서 먹으면 더 좋을 것 같고, 족편육은 겨자 듬뿍 푼 양념 초간장에 찍어 먹으면 맛이 배가될듯 하다. 마침 얼마전 제주에서 살던 친구 놈이 아예 여의도로 이사를 왔는데, 그 녀석 핑계대고 단아에 자주 가게 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