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나주 맛집> 나주 곰탕의 본가 : 하얀집

by *Blue Note*
반응형

<나주 맛집> 하얀집 : 수육, 곰탕

 

지역명이 붙은 음식은 생각보다 많다. 전주 비빔밥, 평양냉면, 공주 국밥, 진주 냉면, 황등 비빔밥등등... 나주는 두말할 것 없이 곰탕이다, ㅋㅋ. 사실 나주를 가본 게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에 본고장인 나주에서 곰탕을 먹어본 것도 처음이었다.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하얀집과 노안집이 가장 많이 언급되는 인기 있는 곰탕집이었다. 그래서 그냥 외우기 쉬운 하얀집으로 낙점..., ㅋㅋ. 나주의 곰탕 맛도 궁금했지만, 수육도 기대가 되었다. 

하얀집

손님들이 많았지만

기다리지는 않았다.

 

김치, 깍두기

 

 

수육

여러 부위가 골고루 나온다.

잘 삶긴 좋은 고기다.

 

기름장과 초장

전라도에서는 고기 먹을 때

이렇게 초장이 나온다.

 

서비스로 나온 곰탕 국물

 

초장에 찍어먹는 수육 한점

별미다.

 

곰탕은 포장해서 왔다.

맑은 국물이지만 

육향이 가득하다.

 

하얀집은 나주 곰탕거리에 있는데, 곰탕을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들이 모여 있어서 이런 거리 이름을 붙혔나보다. 하지만 인파가 많이 몰리거나 북적거리는 정도는 아니다. 그래도 가장 사람이 많던 곳은 하얀집이었다. 이 집 수육은 넉넉하게 썰은 아롱사태, 양지등 여러 부위의 소고기를 잘 삶아서 내놓는데 일단 양이 아주 푸짐하다. 좋은 재료에서 느낄 수 있는 풍미, 삶은 내공이 묻어나는 식감도 훌륭하다. 곰탕은 맑은 국물을 사용하는데 깊은 육향과 감칠맛이 일품이다. 한마디로 '맛있는 국물'이다. 결국 하동관의 곰탕과 비교할 수 밖에 없는데, 우열의 문제가 아닌 취향의 차이로 결론내야 할 것이다. 굳이 비유를 하자면 하동관의 곰탕이 조금 더 밍밍하다. 그런데 그 밍밍함은 중독성 강한 평양냉면 육수의 바로 그 밍밍함이다. 그에비해 하얀집 곰탕은 훨씬 직설적이고 강하며 감칠맛을 극대화한 점이 특징이다. 둘 다 맛있다. 그리고 다른 맛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