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강원도 고성 횟집> 청보 횟집 : 인생 쥐치회 & 마성의 매운탕

by *Blue Note*
반응형

강원도 고성 맛집 : 청보 횟집

 

이번 강원도 고성 방문은 숙소, 음식 모두 성공적이었다. 바닷가에 왔으니 회를 먹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굳이 지켜야 할 이유는 전혀 없지만, 그래도 또 사람 마음이라는 게, 동해안 와서 싱싱한 회 한점 안 먹는다는 것도 불필요한 고집일 것이다. 요즘 관광객이 급격히 늘어난 고성 지역이라 그저 뜨내기 손님들만을 상대하는 곳은 가능한 피하고 싶었다. 사실은 가진항에 있는 횟집 중에서 하나를 미리 찜했었다. 하지만 여행도 삶처럼 예상치 못한 일들이 늘 일어나기 마련... 가진항 도착해서 보니 무슨 공사를 하는지 횟집센터가 휴업 중이었다. 대략 난감한 상황에서 아무 곳이나 찾아 들어가야 했다. 급히 검색을 돌려서 가까운 곳의 횟집을 수배했다. 검색되어 뜬 상호는 <청보횟집>이라는 곳이었다. 가진항에서 멀지 않은 공현진항이라는 곳에 있는 횟집이었다. 깔끔했지만 다른 특징은 없는 외관... 강원도에 왔으니 횟감으로 돌참치나 전복치가 있기를 기대했으나, 둘 다 없어서 고심 끝에 쥐치로 결정했다. 

마음에 드는 상차림

갑자기 기분이 업, ㅋㅋ

 

여러 반찬 중에 대표로 찍어봤다.

산나물인데 이름은 모르겠다

 

소라 무침

 

 

메밀 전병

역시 강원도, ㅋㅋ

 

장떡에 물만두

다소 쌩뚱맞지만 

색감은 예쁘다.

 

문어

 

멍게, 해삼

그리고 청어였던것 같다.

 

쥐치

색깔이 너무 하얗다

 

정말 맛있다.

감탄이 절로...

 

배가 불러 제대로 못 먹은 매운탕

하지만 마성의 중독성이 있다. 

아직 비밀을 못 알아냈는데,

지금까지 먹은 매운탕과는 

맛, 풍미 모두 다르다.

매우 특이하고 훌륭하다. 

 

애초에 가고자 했던 곳이 아니어서 기대는 접었었다. 찾아가 보니 바다가 보이는 전망 좋은 곳에 깔끔하게 올린 횟집이었다. 아, 역시 그냥 관광객 상대로 하는 곳이구나 하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하지만 그런 생각이 틀렸다는 건, 밑반찬이 나오면서 이내 알 수 있었다. 이것저것 구색용으로 아무렇게나 내오는 여느 횟집들의 스끼다시 구성과는 많이 달랐다. 모둠회 대신에 쥐치로 결정한 것도 좋은 선택이었다. 이 날 먹은 쥐치는 제주 모살물에서 먹었던 것과 거의 동급으로 맛있었다. 고성을 언제 다시 방문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때 이 집을 다시 찾게 될 것은 분명하다. 다시 쥐치를 먹을지, 아니면 돌참치(쥐놀래미)나 전복치를 고를지는 그때 가서 고민하자, ㅋㅋ.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