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순천 맛집> 순천 웃장국밥거리 : 괴목식당

by *Blue Note*
반응형

<순천 여행>  순천 웃장 국밥거리 : 순천 국밥 한 그릇

 

순천은 이번이 세 번째 방문이지만, 순천 웃장은 처음 가봤다. 순천에는 아직도 5일장이 열리는 재래시장이 있는데 위, 아래의 위치에 따라 웃장과 아래장으로 나뉜다. 특히 웃장에는 국밥집들이 몰려있는 소위 국밥거리가 있다. 맛이나 운영 방식이 비슷하다고 할 수도 있지만, 집마다 다른 개성 차이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 여기 좀 다녀본 사람들 설명이다. 국밥 시키면 서비스로 순대와 수육이 딸려 나오는 시스템은 동일하지만, 찹쌀 순대만 나오느냐, 막창 순대도 함께 나오느냐의 차이도 있고, 수육의 구성도 다르기 때문이다. 오늘 소개하는 순창의 국밥집은 괴목식당이다. 검색해 보니 이 집 막창 순대가 특히 맛있어 보였고, 다른 집과 달리 수육 접시에 부추가 곁들여 나와서 찜해 두었던 곳이다.

웃장 국밥거리 안내도

 

식당 내부

한쪽 벽면에 

순천의 옛 모습을 담은 사진들이 걸려있다.

 

밑반찬

전라도에서는 순대를 

초장에 찍어 먹는다.

 

 

 

먼저 나온 수육

국밥을 시키면 서비스로 나온다.

부추, 초장과 함께 먹으면

별미 중의 별미다.

 

괴목 식당의 국밥

 

깔끔하고 담백하면서도

깊고 여운이 길다.

정말 맛있는 국밥이다.

 

주객이 전도되어도 한참 전도된 느낌이다. 수육을 시키면 국밥 한 자락이 서비스로 나온다면 말이 되지만, 국밥 시켰을 때 순대와 고기가 서비스라니...ㅋㅋ. 그런 파격 속에 담겨있는 전라도 인심이 느껴져 잠깐 숙연한 마음도 들었다. 국밥 한 그릇을 먹으며 여러 생각을 하게 되고 감동도 받은 것이다. 게다가 이 국밥의 맛이 정말 일품이다. 더할 것도 덜 것도 없이 딱 그대로 충분한 최적의 국물에, 잡내 하나 없이 잘 삶긴 돼지 고기가 넉넉히 들어간 국밥 한 그릇이다. 순천 사람들 참 좋겠다. 원하면 아무 때나 이런 귀한 음식을 먹을 수 있어서...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