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서울

<서울 가볼만한 곳> 경복궁 사정전과 강녕전

by *Blue Note*
반응형

<서울 여행> 경복궁의 전각 : 사정전 / 강녕전

조선의 왕궁 5개중에 경복궁은 명실공히 조선왕조의 정궁이다. 그만큼 우리 역사에서 차지하는 무게가 지대하다. 임진왜란때 불타고 거의 방치되다시피 하다가 대원군이 대대적으로 재건하였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일본 제국주의에 무너져 나라를 빼앗긴 후, 다른 왕궁들과 함께 갖은 수모를 겪다가 해방이 되었지만, 훼손이 너무 심해 아직까지도 완전한 복원까지는 갈 길이 멀다. 우리 국민들이 경복궁의 정전인 근정정까지는 많이 알고 있지만, 그 외의 전각들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것이 현실인 것 같다. 경회루 정도를 제외하면 말이다. 하지만 경복궁의 수많은 전각들은 각기 다른 목적으로 세워졌으며 저마다의 사연들도 가지고 있다. 오늘은 그 중에서 사정전과 강녕전을 우선 간단히 소개하고자 한다. 궁궐의 전각들이 다 같은 모양을 하고 있는 것 같아도 조금 관심을 가지고 보면 많이 다르다는 걸 요즘 새삼스럽게 느끼고 있다. 근정전이 대내외 왕실행사를 열거나 외국 사신을 맞이하는 일종의 접견실이라면 사정전은 임금이 정사를 보던 집무실이다. 소위 말하는 편전(便殿)인 것이다. 그에비해 강녕전의 임금의 개인공간으로 흔히 사가의 사랑방이나 서재에 해당된다. 

사정문

근정전을 지나 북쪽으로 난

사정문을 통과하면 편전인 사정전이 나온다

 

사정전

 

 사정전 일원

좌우로 만춘전과 천추전이 있다

각기 봄과 가을에 이용했다고 하는데

건립 당시에는 행랑을 통해

사정전과 연결되어 있었다고...

 

 사정전 어좌

뒤쪽으로 임금을 상징하는

일월오봉도가 보인다.

 

 사정전의 기물들

일월오봉도 위로

여의주를 희롱하는 두마리의 용을 그린

붉은 그림이 인상적이다.

 

 강녕전

임금의 사랑방이자 침전이다.

다른 전각들과는 달리

붕에 용마루가 없다.

임금이 곧 용이므로...

 

 강녕전과 교태전 

강녕전 뒤로 왕비의 처소인

교태전이 이어진다.

 

 강녕전 침전

 

강녕전의 대청마루

뒤쪽으로는 왕비의 침전인 교태전이 보인다.

한옥, 특히 왕궁 전각의 대청은 정말 아름답다.

 

강녕전에서 바라본

서쪽 인왕산 방면의 모습

왕이 고위직 신하들과 함께 정사를 논하고 업무를 보던 사정전은 아침에 조정회의, 업무보고, 경연등의 일정을 매일 소화하던 장소다. 부속건물이라고 할 수도 있는 좌우의 만춘전과 천추전은 소위 비공식 업무용 건물로 온돌을 깔아 왕과 신하들에게 편의를 제공했다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사정전 뒤로 임금의 개인 공간인 강녕전을 만들어 휴식과 독서, 정국 구상등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는 것도 어찌보면 당연한 것처럼 보일 수 있으나 합리적인 공간배치와 배려의 결과라고 생각할 수 있겠다. 중전이 거처하던 교태전은 다음 포스팅에서 살펴보도록 하겠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