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베트남

<베트남 다낭> 여행의 시작은 쌀국수 / 해저문 미케비치

by *Blue Note*
반응형

<베트남 다낭> 공항 쌀국수 / 미케비치 / 카옹 사원

 

이미 아주 오래전 이야기지만, 세계 여러 곳을 많이 여행해본 지인 분에게 가장 인상에 남는 여행지가 어디냐고 물었던 적이 있다. 지금 생각하면 좀 멍청한 질문이기도 하다. 그래도 그 분은 내 질문의 의도와 호기심을 간파하고 친절하게 답해주셨는데, 그 중 한 곳이 베트남이었다. 같은 곳을 방문해도, 여행자의 관심과 안목, 개인적 취향에 따라 열이면 열 모두 다른 여행이 되지만, 어쨌든 그 분의 대답을 들은 후로 베트남은 나에게 꼭 가봐야할, 하지만 아껴두어야 할 곳이 되었다. 그 사이 베트남 다낭은 우리 국민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곳이 되어 버렸고 이번에 잠깐 짬을 내어 베트남 중부 꽝남성 지역을 다녀오게 되었다. 다낭 공항에 내려 Big Bowl 이라는 프랜차이즈 쌀국수집에서 국수를 먹는 것으로 나의 베트남 여행이 시작되었다.

포 보

 

포 가

 

분보후에 (Bun Bo Hue)

베트남 중부의 로컬 음식이다.

소고기 육수의 매운 쌀국수인데

기대만큼 맵지는 않았다.

 

다낭 미케비치 주변에는

호텔과 대형 음식점들이 즐비하다.

 

해변가에 있는 작은 사당

카옹사원

 

 

카옹사원

풍어와 안녕을 기원하는 마음은

한국이나 베트남이나 마찬가지...

 

미케비치

 

여행지에서의 첫 음식은 상징성이 클 뿐만 아니라 여행의 첫 단추를 끼운다는 의미도 커서 신중하게 고르는 편이다. 그러다보니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피하게 되고, 더구나 공항내에서 적당히 먹는 경우는 지금까지 한번도 없었다. 그런데 이번의 경우는, 비행 일정상 점심식사를 하지 못햇고, 공항에서 숙소까지 이동한 후 짐이라도 풀어놓으면 바로 저녁 식사시간이었다. 그 전에 간단히 요기할 필요가 있었다. 베트남을 맛으로 느끼기에 가장 적합한 음식이 쌀국수이므로 이 경우 평가가 좋은 로컬 맛집을 찾아가는 것이 정석이나, 어차피 쌀국수는 여러 차례 먹을 계획이어서 처음에는 좀 타협을 하기로 했다. 공항내 쌀국수집 Big Bowl은 베트남 물가를 감안하면 비싼 편이었지만 맛은 괜찮았다. 앞으로의 여정을 기대하면서 낮임에도 불구하고 맥주도 한잔 시켰다. 공항에서 숙소까지 카카오 택시를 이용한 경험도 재미있었다. 익숙한 듯 하면서도 낯설은 느낌은 해저문 미케 해변에서도 이어졌다. 바다를 바라보고 해변가에 세워진 카옹사원은 너무 작고 단촐해서 외로워보이기까지 했는데, 조명때문인지 아무튼 크기와 상관없이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 베트남 여행 첫날, 공항에서 먹은 쌀국수, 해변, 작은 사원.... 아 그리고 그날 바닷 바람이 아주 심했다. 베트남에서의 단편적인 기억들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