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고기집

<삼성역 맛집> 강릉 엄지네 꼬막집 : 꼬막비빔밥과 꼬막알탕

by *Blue Note*
반응형

<삼성역 맛있는 집> 꼬막 전문점 : 강릉 엄지네 꼬막집

 

사실 꼬막 비빔밥의 역사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 오래전부터 꼬막이 나는 해안가 지역에서는 꼬막으로 비빔밥을 해 먹었을 개연성이 있지만, 음식 평론가도 아닌 나로서는 확인할 길이 없다. 내 기억 속에는 꼬막은 주인공이 아니라 언제나 조연이었다. 횟집이나 한정식집에서 테이블 한편에 반찬으로 올라온 꼬막무침이 그것이다. 그런데 최근 몇 년 전부터 꼬막 비빔밥 열풍이 불면서 어느새 꼬막은 부재료가 아닌 주재료로 당당히 자리 잡았고, 아예 꼬막 비빔밥 전문점들도 프랜차이즈 형태로 주변에 많이 생겨나게 되었다. 가장 먼저 붐을 일으켜 시장을 선점한 곳은 유명한 <연안 식당>이지만 오늘 소개하는 곳은 강릉 엄지네 꼬막집이다. 이름에서 짐작되듯 본점은 강릉에 있는데, 서울과 경기를 비롯하여 여러 곳에서 지점 혹은 프랜차이즈 형태로 운영을 하는 곳이다.

단촐하지만 왠지 꽉 찬 느낌의 상차림

 

꼬막 비빔밥

2-3인용이다.

 

 

우선 비주얼이 화려하다.

꼬막이 실하고 식감도 좋다.

 

꼬막이 들어간 알탕

 

커다란 접시에 2-3인용으로 세팅되어 나오는 것이 꼬막 비빔밥은 푸짐해 보인다. 꼬막 하나하나가 싱싱하고 실하다. 적당히 간도 잘 되었다. 고슬고슬하게 지은 밥이 꼬막과 잘 어울린다. 백김치와 같이 먹어도 좋고, 김에 싸서 먹는 맛도 별미다. 개인적으로는 <연안 식당>에서보다 더 맛있게 먹었다. 이 날 중간에 시킨 꼬막 알탕은 화룡점정이었다. 알탕에까지 꼬막이 들어간다니 너무 꼬막 일색이라 좀 질리지 않을까 걱정했던 것은 기우였다. 꼬막 비빔밥과의 조화가 의외로 아주 잘 맞았다. 탕 없이 계속 비빔밥만 먹었다면 나중에 조금 물릴 수도 있었다. 하지만 알탕 국물로 중간중간 변화를 주고 한 박자 쉬어 갈 수도 있어서 아주 좋았다. 탕에서 건저 먹는 알은 포기할 수 없는 보너스였고.., ㅋㅋ.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