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고기집

<청담 맛집> 공이집 : 평양냉면 / 육회 탕탕이 / 꼬막 비빔밥

by *Blue Note*
반응형

<청담역 맛집> 공이집

 

공이집은 검색해서 찾아간 곳이다. 안가본 평양 냉면집을 새로 한번 개척해보려는 마음으로 검색을 했는데,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공이집이 있었다. 냉면외에 곰탕, 꼬막 비빕밥도 있고 육회 탕탕이, 그리고 다소 이름이 낯선 해물 갈비찜, 해육 쟁반같은 메뉴도 있다. 이렇게 보면 이 집을 냉면 전문점이라고 하기가 어렵다. 실제로 간판에 써있는 것으르 봐도 "평양냉면, 곰탕, 비빔밥 전문점"이다. 뭐 어쨌거나 평양냉면, 비빔냉면, 육회 탕탕이 그리고 꼬막 비빔밥을 시켰다. 해물 갈비찜, 해육쟁반 같은 메뉴는 호기심은 일었지만 기대에 못 미칠 수도 있지 않을까 싶어서 주문하지 않았다. 확실히 나이가 들수록 새로운 도전은 어려운가 보다, ㅋㅋ. 

공이집

 

내부 모습

 

밑반찬

 

육회 탕탕이 / 완전 안주용이다. 

 

 

비빔냉면도 하나 시켜서 소주 한잔 냉면 한 젓가락....

 

꼬막 달래 비빔밥

 

평양냉면

 

전반적으로 이 집 음식들이 무난하게 맛있다. 식사용 메뉴와 안주거리가 비교적 잘 구분되어 있고, 공이집 자체 개발 메뉴들도 눈에 띈다. 재료로 해물을 많이 사용하는데, 가령 해물 갈비찜, 해물 갈비탕, 해육 쟁반 등 해산물이 감초처럼 들어가는 메뉴들이 많다. 하지만 왠지 크게 끌리지는 않는다. 결국에는 커다란 냄비나 찜통에 해물과 갈비 등을 넣고 익혀먹는 음식들이니까... 안 먹어봐도 대충의 맛이 짐작이 가기에 많이 궁금하지 않았다는 얘기다. 그래서 안주로는 육회 탕탕이와 비빔냉면을 시키고 식사로 냉면과 꼬막 비빔밥을 먹었다. 육회 탕탕이야 재료만 신선하면 다 맛있지만, 육회의 숙성과 손맛은 양재동 <무안낙지 남도미가>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기분이었을 수도 있다. 달달한 비빔냉면, 맛있었고 꼬막 비빔밥도 좋았다. 평양냉면은 아무래도 나한테는 육향이 강했지만 전체적인 밸런스는 좋다. 제면기에서 직접 뽑은 면발도 나쁘지 않고, 육수는 소고기로만 낸다고 하는데 한번 음미해볼 만하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