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일본

<교토 여행> 튀김 전문점 : 유마 (Tempura Arima)

by *Blue Note*
반응형

교토 음식점 : 덴뿌라 아리마

 

숙소를 잡은 곳이 교토의 상권이 몰려있는 번화가가 아니었다. 우리 식으로 말하면 명동이나 강남의 상업지역이 아닌, 성북동이나 대학로쯤 되는 다소 한적한 곳이었던 셈이다. 여행을 가면 처음 하는 것 중 하나가 숙소를 중심으로 음식점, 편의점, 공원이나 볼거리를 탐색하는 일, ㅋㅋ. 오다가다 보니 아담한 음식점 하나가 눈길을 끌었다. 무슨 연유인지 며칠간 휴업 중이라 내부를 볼 수는 없었지만, 이 집이 튀김을 전문으로 하는 곳이라는 사실은 가까스로 알아냈다. 왠지 꽤 내공이 있고 맛있을 것 같다는 막연한 생각에 영업을 재개한 날 바로 방문했다. 메뉴가 다양하지는 않지만, 영문 설명이 없어서 하는 수없이 그냥 코스를 주문했다. 여담이지만 유마라는 상호가 호기심을 자아냈다. 혹시 유마경의 주인공인 유마대사와 관계가 있을까. 인터넷을 좀 뒤져보니 그냥 고유명사로 일본의 성씨인 것 같다. 그러니까 덴뿌라 아리마는 우리 식으로 이야기하면 <박씨네 튀김> 정도 되겠다, ㅋㅋ.

유마 (Arima, 有馬) / 매장은 아주 작은 편이다.

 

테이블에 보이는 각종 양념들이 눈길을 끈다. 튀김에 사용하는 것이라고 종업원이 알려주었다. 손짓 발짓 친절하게, ㅋㅋ.   

 

신선한 각종 해산물이 보기에도 아름답게 먼저 나왔다. 참치, 고등어, 갑오징어, 아마도 피조개와 광어... 맨 왼쪽 사시미는 전갱이인가 ? 잘 모르겠다.

 

 

메인 시그니쳐 메뉴인 각종 덴푸라

 

라임즙을 살짝 뿌리고 각종 소금을 찍어 먹어봤다. 맛있다. 그런데 아주 감동적이거나 하지는 않았다, ㅋㅋ

 

참치 사시미 / 아카미와 주도로인데 적당히 잘 숙성되었다. 특히 아까미 특유의 산미는 일품이다. 

 

 

유마는 여행을 가기 전에 미리 찜해 놓는 그런 맛집이 아니었다. 그저 숙소 근처에 있는 괜찮아 보이는 음식점이었기에 방문해본 것이다. 그런데 그런 곳이 나중에 알고 보니 나름 유명한 곳이었다면...?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나는 두 가지 상반된 느낌을 가지고 있다. 우연히 찾았는데 인터넷에서도 맛집으로 평가를 받는다면, 아, 유명한 곳이었군 하며 높은 평점을 준 네티즌과 뭐랄까 안도의 동료의식을 느끼게 된다고 할까, ㅋㅋ. 반대로 맛있게 잘 먹은 음식점이 아직 알려진 곳이 아닌 경우는 나만 비밀을 알고 있는 듯한 즐거움을 경험하게 된다. 유마를 다녀온 후, 국내 포털로 인터넷 검색을 해봤더니 일단 잘 안 나온다. 하지만 구글 맵이나 트립 어드바이저에는 나오고 평점도 아주 높다. 나로서는 이 집을 소개해서 유명하게 만들고 싶은 생각은 일도 없다. 그냥 교토 여행에서의 즐거운 추억으로, 사진과 함께 기록을 남겨 놓는 것으로 충분하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튀김 요리를 그닥 즐기지는 않는다. 게다가 <유마>의 코스는 배는 부른데 뭔가 허전한 느낌이 있었다. 우리가 삼겹살 먹고 볶음밥 안 먹으면 서운한 것 같은 그런 느낌 말이다. 마지막에 우동 같은 식사거리를 먹었는지 안 먹었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하지만 어떤 경우라 해도 마지막 마무리가 좀 아쉬웠던 건 사실이다. 정리하면 덴뿌라 전문점의 튀김 요리를 맛있게 잘 먹었지만, 오히려 사시미가 더 인상적이었다. 어쨌거나 일본의 천년 고도 교토에서 정통 덴뿌라를 먹어보는 음식문화 체험을 한 것은 이번 교토 여행의 즐거운 장면중 하나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