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일식 횟집

<울릉도 저동 횟집> 울릉 오징어 회타운

by *Blue Note*
반응형

<울릉도 여행> 저동 오징어 회타운

 

바닷가에 가서 꼭 회를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활어회에 대한 생각도 대한민국 국민 일반과는 좀 다르다. 활어회보다는 선어회를 더 좋아한다. 관광지에서 여행객을 상대로 덤탱이 씌우는 거 알면서 당하는 것도 기분 좋은 일이 아니고... 그렇지만 당일치기가 아닌 며칠 있는 여행이라면 바다에 와서 회 한 접시 안 먹기도 어렵다. 울릉도에는 회 말고도 먹을 것이 많지만 그래도 한 번은 먹어야 한다는 생각에 택한 곳이 저동항에 있는 회타운이었다. 마치 미루면 안 되는 꼭 해야 되는 일 같은 기분이 들어서, ㅋㅋ. 

저동에 도착하면서 찍은 울릉 오징어회타운의 모습 

 

조촐한 차림 / 이 곳 시스템상 충분히 이해가 가는 세팅이다. 다만 번데기는 많이 생뚱맞다, ㅋㅋ. 

 

울릉도에 왔으니 오징어 숙회가 잘 어울리는 듯... 맛있다. 

 

 

왠지 손이 가지 않았던 소라. 색깔 때문...?

 

멍게는 싱싱하고 맛있었다. 아주 많이 기대했던 뿔소라는... 좀 심한 냄새가 났다. 

 

문어 숙회 / 맛있다.

 

오징어회, 쥐치, 그리고 놀래미로 구성한 모듬회 / 놀래미의 맛을 새롭게 발견했다. 

 

해진후의 저동항 오징어회타운

 

어쩌면 대한민국만의 특징인지도 모른다. 항구마다 부두에 회센터 혹은 회타운으로 불리는 커다란 건물이 있어서 일층에는 수산물 시장, 위층으로는 손질된 횟감을 먹을 수 있도록 테이블과 간단한 세팅을 해주고 영업하는 방식 말이다. 싱싱한 해산물을 합리적 가격에 먹을 수 있다는 것을 장점으로 내세운다. 하지만 여러 곳을 다녀봐도 대부분 대동소이하고 또 대부분 만족스럽지 않다. 울릉도 저동항의 회타운도 평균적이라는 생각이다. 솔직히 말하면 평균 이하다. 겉으로만 친절한 상인들의 눈에 나는 그저 육지에서 온 호갱 관광객일 뿐이었다. 바닷가임에도 일부 해산물은 선도가 떨어졌다. 아쉬운 점들이 많았지만 그래도 동해 바다의 섬 울릉도에서 낙조를 즐기며 좀 색다른 어종인 놀래미와 쥐치 회를 안주삼아 소주 한잔 먹었으니, 사실 그걸로 충분한 것이기는 하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