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울릉도 맛집> 다애식당 : 오징어 내장탕 / 홍합밥 / 따개비밥

by *Blue Note*
반응형

 <울릉도 맛집> 도동항 다애식당

 

울릉도에 있는 항구 중에 도동항이 가장 규모가 크다. 항구 주위로 음식점과 상점들이 들어서 있는데, 꽤나 번화한 느낌이다. 이곳 도동의 식당들은 대부분 울릉도 향토 음식을 주로 하는 곳들이다. 홍합밥, 따개비밥, 오삼 불고기 같은 메뉴들이 주를 이룬다. 인터넷을 치면 검색 순위 상위에 속하는 곳 중에 오늘 소개하는 다애 식당도 있다. 예전에 한번 방문한 적이 있어서 이번이 두번째 방문이다. 무엇보다 이곳에서 처음 먹어봤던 오징어 내장탕의 맛을 다시 한번 느껴보고 싶었다. 

다애식당

 

제법 구색을 갖춘 반찬들... 카레향 물씬 나는 어묵 조림이 기억에 남는다.

 

다애 식당의 오징어 내장탕. 맑은 국물에 칼칼한 맛이 일품이다.

 

 

홍합밥 / 모양이 예쁘고 꼬들한 식감, 은은한 풍미도 좋다. 하지만 사악한 가격에 필적할만한 내공이 있는지에 대해선...,  그건 아닌 것 같다. 

 

잘 비빈 홍합밥을 오징어 내장탕과 함께 먹으면 꽤 멋진 조합이 된다. 

 

따개비 밥도 시켜봤다. 홍합 대신 따개비가 들어갔을 뿐, 홍합밥과 근본적인 차이는 없다. 

 

울릉도에 오면 먹어봐야 할 음식들이 꽤 많지만, 그중에서도 오징어 내장탕은 꼭 한 번은 먹어 보기를 권한다. 이거야말로 울릉도에서만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 서촌의 술집에서 오징어 내장탕이라는 메뉴를 발견하고 넘 반가운 마음에 시켰다가 많이 실망했던 기억이 있다. 결국 이 음식은 울릉도에 와서 먹는 것이 정답이다. 신선도, 손맛 등 어느 하나 울릉도보다 나을 수 없기 때문이다. 칼칼하면서도 속이 편안하고 묘한 감칠맛 때문에 숟가락질을 멈출 수 없는 매력이 있다. 술안주용, 해장용, 그리고 홍합밥 등과 함께 먹어도 다 잘 어울린다. 다애 식당은 홍합밥, 따개비밥 보다는 오징어 내장탕이 발군이라 생각한다. 오삼불고기는 안 먹어 봤지만, 개인적으로 안 좋아하기에 논외로 한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