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나주 맛집> 그린 찌개 밥상 : 맛있는 백반집

by *Blue Note*
반응형

<나주 백반집> 그린 찌개 밥상 : 가정식 백반

 

나주는 첫 방문이다. 반남면 고분군과 국립 나주 박물관을 둘러보는 당일치기 여행이었다. 나주역에 내려서 쏘카를 이용했다. 처음 해보는 거라 처음에 좀 어색하고 살짝 긴장도 했지만, 새롭고 재미도 있었다. 도착 시간이 점심때라 우선 요기를 해야했다. 밥집으로 몇군데를 검색해 두었는데, 1순위였던 생선구이집을 갔더니 일요일이라 영업을 하지 않았다. 이 집만 휴일이 언제인지 확인하지 않았는데, 딱 당첨된 셈이다. 인생이 늘 이렇다, ㅋㅋ. 급하게 목적지를 바꿔서 도착한 곳이 오늘 소개하는 <그린 찌개밥상>이라는 밥집이다. 나주에서는 꽤나 알려진 곳으로 각종 찌개, 백반으로 유명하다고 한다. 다행히 조금 이른 시간이라 기다리지는 않고 바로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메뉴판도 안보고 그냥 백반을 주문했다. 

평범한 뽀스(?)가 돋보이는 외관, ㅋㅋ

가정식 백반이라는 안내글씨가 선명하다

 

미역국 맛있다.

잘 지은 흰쌀밥에 미역국만으로도

이 집의 명성이 짐작된다.

 

가정식 백반

 

 

반찬이 하나같이 다 맛있었는데

특히 고추 조림은 정말 훌륭하다.

 

고등어 구이

처음 가려했던 생선구이집에 대한

아쉬움을 날려버렸다.

촉촉한 식감과 기분좋은 풍미...!

 

잡내는 물론 없고

절제된 양념은 최적이다.

 

나주 맛집을 검색해보면 최근에 조성된 나주 혁신도시 위주로 많이 소개가 되어있는데, 사실 오래된 맛집들은 시청이나 군청같은 관공서 주변에 많다는 것이 나의 지론이다. 오랜 세월 검증받은 곳들이라는 얘기다. 그린 찌개밥상도 나주 시청주변에 있는 곳이다. 백반이라는 것이 사실 특별할 것 없는 메뉴이기 때문에 오히려 맛있게 하기가 쉽지 않다. 이 집은 반찬과 국, 생선구이와 제육볶음의 구성이 좋았고, 하나하나의 맛도 좋다. 은근한 내공이 사실은 무서운 것이다. 점심 한끼 아주 잘 먹었다. 그런데 때로는 정보가 오히려 제약이 되기도 한다. 처음 이곳을 검색해보니 상호처럼 다양한 찌개류들이 있는데, 맛은 좋으나 주문하고 상당시간 기다려야 한다는 내용이 많았다. 왠만하면 기본 백반을 주문하라는 충고들... 나 역시 별 고민없이 백반을 주문하고 가만 분위기를 보니, 다른 테이블에서는 찌개 주문도 의외로 많고, 나오는 시간도 그리 차이가 나지 않는 것이 아닌가, ㅋㅋ. 뭐 이것 때문이라도 다음번에 다시 와서, 그때는 김치 찌개나 순두부를 한번 시켜봐야겠다. 그런데 나주에 다시 올때는 다시 이 집을 올 것인가, 아님 이번에 휴일이어서 문 닫았던 그 집으로 가야하나. 여행 다니면 종종 겪는 즐거운 고민이긴 하다, ㅋㅋ.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