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도곡동 맛집> 토종 시골집 : 막걸리와 두루치기

by *Blue Note*
반응형

<한티역 맛집> 토종 시골집 

 

양식을 즐기는 편이 아니지만, 그렇다고 외식할 때 백반, 한정식 같은 우리 음식을 우선으로 선택하지도 않는다. 그러니까 오늘 소개하는 <토종 시골집> 같은 곳은 먼저 상호에서부터 커트되기 십상, ㅋㅋ. 주메뉴가 보쌈, 두루치기 등이면 더더욱 후순위로 밀리는 것이다. 그런데 어쩌다 여기서 저녁을 먹게 되었다. 일행 중 강력 추천자의 의지가 컸다. 아무튼 강남 한복판에 토속적인 이름을 내걸고 영업을 하는 곳이니 희소가치가 있고 호기심도 생겼던 것이 사실이다. 한티역에서 가까웠다. 아담한 밥집을 상상했었는데, 생각보다 규모가 컸다. 막연한 선입견이 깨지는 첫 번째 순간이었다.  

토종 시골집

건물 지하에 있다.

 

정겨운 밑반찬들...

 

 

주인장 추천으로

돼지고기 두루치기를 시켜봤다.

비주얼은 좋다, ㅋㅋ

 

막걸리도 한 주전자 시키고...

 

양배추등과 함께 철판에 굽는 방식

닭고기에서 돼지고기로 바뀐 것만 빼면

서울식 춘천갈비와 같다.

 

마지막은 밥을 볶아서...

뻔하지만 안전한 방법, ㅋㅋ

 

중간에 알게 된 사실은 이 집이 <토종 시골집>이라는 프랜차이즈 음식점의 대치점이었다는 것... 다소 반전이었다. 프랜차이즈 점들이 대치점 외에 역삼, 삼성역 등 강남에 몰려 있는 것도 특징이다. 가만 생각해보니 근처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하면 꽤나 괜찮은 마케팅 전략일 수도 있겠다 싶었다. 다만 이 날 시켜본 두루치기는 그냥 그랬다. 양배추 듬뿍 넣고 철판에 양념 돼지고기를 볶아 먹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재료 (돼지고기)와 양념일 것이다. 단단한 식감의 돼지고기는 신선도에서도 최상은 아니었다. 밸런스가 맞지 않는 양념도 그렇고... 아쉬운 점이 많다. 차라리 다른 메뉴를 시킬걸, ㅋㅋ. 메뉴판을 보니 시레기국, 깡장 보리 비빔밥 등이 오히려 이 집 시그니쳐 같다. 이어지는 짜글이, 김치전, 청국장 등의 메뉴 구성을 보아도 웬만한 내공은 있는 집처럼 보인다. 다만 이 날 우리의 두루치기 선택이 잘못이었을 수 있다는 얘기, ㅋㅋ. 아무튼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깡장 보리비빔밥이나 시래깃국을 한번 먹어보고 싶기는 하다. 뭔가 감춰둔 이 집만의 특별함이 있을 것 같은데 그걸 못 찾은 것 같아 아쉽고, 그래서 한 번쯤 더 방문해보고 싶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