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중식

<매봉역 맛집> 이가네 양꼬치 : 양갈비 / 옥수수 국수

by *Blue Note*
반응형

<매봉역 양꼬치 맛집> 이가네 양꼬치

 

이제 양꼬치, 양갈비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많이 좋아하는 음식으로 확실히 자리 잡았다는 생각이다. 돌돌 돌아가는 꼬치용 판에 양꼬치 올리고 여럿이 둘러앉아 칭다오 맥주나 소주 기울이는 풍경이 정겹다. <이가네 양꼬치>는 많은 양꼬치 전문점 중에서도 꽤나 지명도가 높은 곳이다. 위상을 말해주듯 서울과 경기도에 수많은 분점들이 영업 중이다. 처음 시작은 분당 판교지역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느덧 서울로 진출해서 공격적으로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오늘 소개하는 곳은 매봉점이다. 아무 생각 없이 갔다가 좌석이 만원이어서 삼십 분 정도를 기다려 겨우 입장할 수 있었다. 양갈비와 양꼬치, 그리고 옥수수 국수를 주문했다. 

이가네 양꼬치 매봉점

 

땅콩, 무채

배가 많이 고팠는지

땅콩도 맛있게 집어먹었다, ㅋ

 

새콤달콤한

치커리 무침

 

양갈비

풍부한 기름기에

기분좋은 식감으로

입안이 즐겁다.

 

 

 

청양이 들어간 간장 소스

쯔란 (큐민)에 찍어먹어도 맛있다.

 

양꼬치도 시켜봤다.

 

다른 양꼬치집에 비해

넉넉한 크기다.

 

옥수수 국수

면의 매끈한 식감과

얼큰한 국물 맛이 일품이다.

 

이 집의 양갈비, 양꼬치 모두 맛있다. 확실히 양고기는 우리 전통음식이 아니어서 양고기 냄새에 적응이 어려울 수도 있지만 오히려 이 풍미를 즐겨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아닐까 싶다. 낯선 것과 싫은 것은 처음에는 동의어일 수 있지만, 한번 눈을 뜨면 '낯설어도 좋아하게' 되고, 결국 익숙해 지는 법있으니까... 평양냉면의 매니아들도 대부분 겪는 과정처럼 말이다. 다만 음식에 대해 좋아하려고 일부러 노력할 필요는 절대 없다. <이가네 양꼬치>의 양고기는 양갈비든, 양꼬치든 양념이 거의 되어 있지 않거나 밑간만 아주 살짝 되어 있기에 고기의 육향이나 풍미를 즐기기에 좋았다. 특히 이 집의 좋은 점은 옥수수 국수를 맛볼 수 있다는 것... 요즘 양꼬치집은 많아도 옥수수 국수를 맛볼 수 있는 곳은 의외로 적다. 매끈하고 찰진 면발에 고추기름 동동 떠다니는 얼큰한 국물은 양꼬치와 케미도 좋지만, 그 자체로도 훌륭한 메뉴다. 결국 이 집의 경쟁력인 셈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