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양재동 맛집> 정금식당 : 삼겹살

by *Blue Note*
반응형

삼겹살을 굽는 방법에 대한 오래된 신념

정금식당은 꽤 오래된 곳이다. 수많은 대한민국의 삼겹살집중에서 오랜 세월 성업중인 이유는 아마도 좋은 재료, 합리적인 가격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한가지 더 추가하자면, 대개 이런 집들은 밑반찬이 아주 특별하거나 김치가 맛있거나 그런 경우가 많다. 별거 아닌 것 같은 작은 차이가 사실은 영향을 미친다. 내가 기억하는 정금식당은 늘 손님들로 붐비고 꽤 시끄러웠고, 매우 넓었었다. 얼마전에 고등학교 동창모임이 있어서 오랜만에 찾아갔는데, 예전 있던 곳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으로 이전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옮긴지는 불과 몇달 되지 않은 듯 했다. 예전에 비해 많이 깔끔해진 모습인데, 크기는 엄청나게 줄었다. 그런 이야기는 그만하고, 뭐, 어쨌든 오늘은 삼겹살이다, ㅋㅋ. 가만 생각해보니 일년에 한두번 고등학교 동창들과 한잔 할때를 빼놓고는 달리 삼겹살을 먹을 일은 없는 것 같다. 나와 가족들, 그리고 수시로 보는 절친들 모두 삼겹살 매니아들이 아닌 까닭이다.

새로 이전한 정금식당

 

밑반찬

오른쪽 끝에 얌념게장도 나온다.

애석하게도 나는 게장도 잘 안먹는다, ㅋㅋ

조금 늦게 도착했더니 친구들이 벌써

삼겹살을 구워서 접시에 옮겨 놓았다.

 

파무침과 김치

모두 맛있다.

정금식당의 삼겹살

 

고기굽는 불판에

김치랑 파무침이랑 이것저것 다

올려놓고 지지고 볶는 

지극히 한국적인 방식...

 

삼겹살

아, 노릇노릇 구워졌다고 표현되는,

과도하게 구워 육즙도 없이

딱딱한 삼겹살이

대한민국에서는 갑이다, ㅋㅋ

 

 

식사의 피날레

볶음밥

 

 

 

오랜만에 삼겹살을 잘 먹었다. 예전 맛하고 어떻게 차이가 나는지는 솔직히 모르겠다. 맛에 둔감하다고 해도 할 수 없는 일이지만, 나는 삼겹살 맛이 음식점마다 그렇게 다르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재료의 신선도나 등급등에서의 차이는 있을 수 있겠으나, 오히려 삼겹살 맛의 차이는 그걸 굽는 사람의 손에서 결정되는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 삼겹살 별로 안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그나마 거의 태워서, 혹은 튀겨낸 것처럼 (좋은 말로 하면 노릇노릇) 육즙 날리고 바삭하게 먹는 것을 선호한다면, 그거야 개인 취향의 문제이기는 하다. 하지만 거의 모든 국민이 그렇게 삼겹살을 먹고 있는 건, 일종의 획일화다. <돼지고기는 바싹 구워야 해 !> 왜냐구 ? 기생충이 많으니까, 덜 익히면 탈나... 이게 참 요즘 말로 하면 <가짜 뉴스>다. 한동안은 삼겹살을 먹으면 미세먼지가 제거된다는 정말 말도 안되는 거짓말을 국민 대다수가 철석같이 믿은 적도 있었다. 코메디 대한민국, ㅋㅋ. 바싹 구워서 퍽퍽하게 먹는 것 자체를 좋아하면 그렇게 먹으면 된다. 하지만 잘못된 상식때문에 돼지고기의 풍미와 식감, 육즙과 함께 배어나오는 기름기의 감칠맛을 다 날려버리고 만다면 얼마나 애석한 일일 것인가, ㅋㅋ.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