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9/12 »

  • 1
  • 2
  • 3
  • 4
  • 5
  • 6
  • 7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통인동 맛집> 히바치광 : 야키니쿠 전문점

 

몇년만에 재방문한 곳이다. 화로불에 생고기를 구워먹는 방식은 우리에게만 익숙한 것이 아니라 일본에서도 이미 보편화 되어 있는 방식이다. 누가 원조인가에 대해서는 갑론을박이 있으나, 예전에 국립고궁 박물관에서 기획한 한일간 음식교류 기획전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불고기가 일본의 야키니쿠에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불판주위에 빙 둘러앉아 함께 고기를 구워먹는 한국과 달리 일본은 조그마한 개인 화로를 따로 마련해서 굽는다는 점이 차이라면 차이일 수 있겠다. 의외로 일본식 야키니쿠 전문점은 국내에 그리 흔치 않은데, 이자카야를 중심으로 일본식 꼬치구이가 이미 대중화되어 있는 현실을 감안하면 다소 이해가 되지 않는 현상이다. 서촌 통인동에 있는 히바치광은 국내에 얼마되지 않는 야키니쿠 전문점중 하나다. 국립고궁 박물관이 있는 경복궁역에서 가깝다.

히바치광

 

샐러드, 소스, 미소된장국

 

맥주는 한 종류뿐인데

다행히 내가 좋아하는 레드락이다.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주는 맥주잔이 마음에 든다.

 

비장탄 화로

진꽃살과 닭목살을 시켜봤다.

 

나름 푸짐하다.

흔히 때깔이라고 하는 선도도 좋아보인다

 

야키니쿠는 굽는 재미가 반이상이다, ㅋ

 

진꽃살

 

닭목살

 

모밀 소바는 별로였다.

 

지난번 방문때도 느꼈던 것이지만 분위기나 상차림이 깔끔하고 정갈하다. 메뉴에 다소 변동이 있었는데, 스지 구이가 없어지고 대신 닭목살이 새로 선보였다는 것도 그 중 하나다. 닭목살은 일종의 특수부위로 꼬들꼬들한 식감이 매우 특이하다. 안주거리로도 손색이 없다. 오사카나 교토 지역에서 성업중인 호르몬 전문점 생각이 났다. 물론 거기에 비하면 메뉴의 종류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적지만 재료나 맛에서는 별 차이가 없어 보인다. 좋은 비장탄을 사용하고 가격이 합리적인 점도 이 집의 강점이다.

Posted by *Blue Not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