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서울

<성북동 가볼만한 곳> 심우장 : 잃어버린 소를 찾아서..

by *Blue Note*
반응형

<성북동 여행> 심우장 : 만해 한용운의 유택

성북동의 최순우 옛집, 간송미술관을 지나 언덕길을 따라 오르다보면 길가 왼쪽으로 심우장 가는 작은 안내판이 보인다. 심우장은 3.1 운동때 민족대표 33인의 한분이자 <님의 침묵>으로 알려진 시인이기도 한 만해 한용운의 유택이다. 만해는 이곳에서 1933년부터 1944년까지 11년을 살았는데, 안타깝게도 광복을 1년 앞두고 생을 마감했다. 처음 그가 이곳 성북동에 집을 지을 때, 조선총독부를 마주 대하기 싫어 일부러 북향으로 지었다는 일화는 이미 유명하다. 심우장<尋牛莊>은 아담한 단층 한옥으로 직역하면 '소를 찾는 집'이라는 뜻이다. 잃어버린 나를 소에 비유한 불가의 설화에서 따온 것이라고 한다. 그러고보니 산사에 가면 심검당 尋劍堂 이라는 현판이 달린 건물들을 흔히 볼 수 있는데, 아마도 비슷한 의미가 아닐까 짐작해보았다.

대청을 중심으로

왼쪽이 온돌방, 오른쪽이 부엌이다.

 

심우장은 정면 4칸, 측면 1칸짜리 아담한 집이다.

사적 제 550호

 

만해가 기거했던 방

심우장이라는 편액이 걸려있다.

독립운동가이자 서예가였던

위창 오세창이 썼다.

 

온돌방 옆 좌측면의 툇마루와 굴뚝

 

단촐한 부엌

 

심우장에서 내려오는 언덕길

 

사실 만해 한용운을 단지 독립운동을 한 승려이자 시인으로만 기억하는 것은 그의 커다란 존재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결과이다. 독립을 위한 저항정신과 불교 개혁을 위한 열정 못지 않게, 그는 인간의 내면을 성찰하고 삶의 본질을 문학이라는 틀을 통해 제시한 사상가이기도 했다. 그의 삶과 발자취가 남아있는 심우장이 특별하고 소중한 이유다. 그가 직접 지은 시 <심우장1>의 전문을 실으면서 포스팅을 마친다.

잃은 소 없건마는
찿을 손 우습도다.
만일 잃을시 분명타 하면
찿은들 지닐소냐.
차라리 찿지 말면
 또 잃지나 않으리라.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