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일식 횟집

<태안 백사장항 맛집> 막 퍼주는 횟집 : 모둠회 / 새조개

by *Blue Note*
반응형

 

<태안 맛집> 막 퍼주는 횟집 

 

서해의 대표적인 해안지역인 태안 안면도는 자주는 아니어도 여러 번 놀러도 가고 했던 곳이다. 그런데 이번에 다녀온 태안은 기존에 내가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곳과는 좀 달랐다. 태안은 생각보다 넓은 지역이었나 보다. 리조트, 펜션이 들어선 관광지역이 아니라 옛부터 항구가 있고 고깃배와 어시장이 형성되어 있는 백사장항이라는 곳에서 싱싱한 회를 먹게 되었는데, 이곳도 행정구역 상으로는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이니 태안이 분명하다. 그렇다고 이 곳이 한적한 어촌 마을의 풍광만을 간직하고 있냐 하면 그것도 아닌 것이, 다른 여느 관광지 못지않게 많은 횟집들과 손님들로 북적이고 있는데, 나는 이런 활기가 좋다. 인위적으로 개발해서 만들어낸 억지스러움이 덜하고 건강한 기운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항구와 어시장을 잠깐 둘러보고 횟집 한 곳에서 꽤나 이른 저녁을 먹었다. 

태안 백사장항

건너편에 보이는 드르니항과는

해상 인도교로 연결되어 있다

 

막 퍼주는 횟집

 

해산물이 주를 이루는

횟집표 기본 상차림...

 

모둠회

아마도 광어와 우럭

 

새조개 샤브샤브

 

백사장항의 노을

 

지금 생각해도 상호가 '막 퍼주는 횟집'이라는 건 너무 직설적이다. 그래도 어줍잖은 매너리즘에 쩔은 상호보다는 훨 낫다고 생각했다. 가령 '바다회 이야기' 뭐 이런 류의 아무 의미도 없고 감동도 없는 상호들과 비교하면 말이다. 사실 이 집을 들어가게 된 것은 기분 좋은 호객행위 때문이었다. '오시면 잘 해드리겠다'는 뻔한 호객행위도 순박해 보이는 젊은이가 느릿한 말투로 하니까 왠지 마음이 끌렸다. 이런 어수룩함까지 마케팅 기법이라면 뭐 어쩔 수 없으나, 그래도 지금까지 살아온 눈치로 봐서는 그런 것은 아니었다. 아무튼 이 '막 퍼주는 횟집'이 정말 막 퍼주지는 않았지만, 맛있게 잘 먹었다. 특히 회는 적당히 잘 숙성되어 감칠맛과 식감이 일품이었다. 그에 비해 새조개 사브 샤브는 기대에는 못 미치는 평범한 맛.. 그래도 비싸고 귀하신 몸, 감사하는 마음으로 먹었다. 백사장항은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항구 한쪽 켠에 어촌계에서 운영하는 수산물 어시장이 있다. 방문한 시간이 파장에 가까운 저녁 무렵 이기는 했지만, 싱싱한 생선들과 잘 건조된 건어물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했다. 꾸덕하게 반건조된 조갯살과 문어, 그리고 이 곳 특산이라고 하는 우럭포를 조금 사서 안주거리를 했는데, 아주 맛있었다. 항구에서 바다 바람 쐬고 어시장에서 어슬렁거리며 장 구경한 후에 회 한 접시에 소주 한잔 하는 스케줄..., ㅋㅋ. 이 곳만 한 곳을 찾기 쉽지 않겠다는 생각을 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