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고기집

<여의도 맛집> 단아 : 한식 주점 / 퓨전 한식

by *Blue Note*
반응형

<여의도 주점> 단아 

 

여의도에 아주 친한 친구가 살고 있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집에서 거리도 있고, 아는 곳도 그리 많지 않아 그쪽으로 밥 먹으러 자주 가게 되지는 않는다. '단아'는 외국 사는 친구가 한국에 잠시 들어왔을 때, 귀국 환영을 핑계로 친구들이 모여 술과 식사를 했던 곳이다. 이 집의 정체성이 다소 모호한데, 쉽게 설명하자면 회, 전 같은 메뉴를 위주로 다양한 막걸리와 전통주를 마실 수 있는, 한국형 술집이라고 하면 되겠다. 가격대는 쎈 편이다. 원래 있던 매장 건물 지하에 새로 별관을 따로 냈다고 한다. 이번에는 별관으로 예약해 봤다. 

단아 별관

별관은 지하에 있다.

 

내부 모습

상당히 넓다

각기 독립된 룸의 형태다

일식집 같은 분위기도 좀 있다.

 

밑반찬

탕평채가 특히 눈에 띈다.

 

정확한 이름은 기억나지 않는데,

아마도 두부 튀김, 뭐 그런 메뉴였다.

처음 스타터치고는 좀 헤비하고 텁텁하다.

 

 

소라가 들어간 샐러드인데 나물 이름은 모른다

아마도 참나물 아니면 미나리...?

무난한 맛이다.

 

직접 담은 막걸리인데 서비스로 나왔다.

맛있다.

많이 달다.

 

모듬회

광어와 함께 제철인 민어가 나왔다. 

 

낙지가 곁들여진 소면

매끈한 국수의 식감이 산뜻하다.

 

고기 완자

나물과 와사비를 곁들인다.

맛있지만 상상 가능한 맛....

 

이날 막걸리와 함께 와인도 몇 병 마셨다. 

 

호감전

추억의 메뉴다.

꽤 오래전에 이 집에서 먹었었다.

호박과 감자가 주원료다.

 

지리 / 평범하다

 

단아는 두세 명이 가기보다는 더 많은 인원이 모임을 하기에 최적화되어 있는 곳이다. 이번에 별관을 가보니 오히려 본관보다 더 넓었고 인테리어도 나름 신경 쓴 흔적이 보였다. 주문은 코스로 시켰는데, 구성이 특이할 것은 없었다. 전채, 샐러드, 회, 육류, 식사... 메뉴는 상대적으로 아주 맛있었던 것도 있고 다소 아쉬웠던 것도 있었지만, 대체로 좋았다. 다만, 요즘 뜨고 있는 퓨전 한식 전문점의 창의적이고 새로운 맛의 메뉴에 비하면, 좀 올드한 느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었다. 회만 보더라도 두툼하게 썰어내어 와사비 간장에 찍어먹는 맛도 좋지만, 요즘은 다양하게 횟감을 숙성하고 손질해서 근사한 양념과 함께 무쳐 내기도 하고, 다른 재료와 함께 조화를 이루는 시도들도 흔히 볼 수 있다 (물론 어떤 경우엔 재료에 대한 이해 없이 무작정 질러대서 참담한 결과로 이어지기도 하지만 말이다). '단아'는 그런 점이 없는 것이 아쉽다. 이 날 와인을 주종으로 달렸는데, 지금 와서 생각하니 과욕이었던 것 같다. 한식을 바탕으로 하는 메뉴에 적절한 마리아쥬를 구성할 만큼 내공이 깊지 않은 상태에서 공연히 호기를 부린 셈이 되었기 때문이다. 그저 막걸리와 전통주를 추천받아서 마셨다면 더 괜찮은 식사가 됐을 것이다. 하지만 뭐, 오랜만에 친구들과의 수다를 곁들인 즐거운 식사였다. 다만 지난 방문 때의 기억 탓이었을까. 이날 단아의 음식은 처음 방문 때보다 울림이 적었다.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