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고기집

<울릉도 맛집> 저동항 명가식당 : 따개비 칼국수 / 오삼 불고기

by *Blue Note*
반응형

<울릉도 맛있는 집> 저동항 명가식당

 

횟집, 약소 구이집을 제외하면 울릉도의 밥집은 거의 비슷하다. 홍합밥, 따개비밥, 오징어 내장탕이 단골 메뉴다. 울릉도 어느 음식점을 가든 빠지지 않는 음식들이다. 따개비 밥을 예로 들자면, 이 음식은 다른 곳에서는 맛보기 어려운 매우 독특한 울릉도 음식의 상징인데, 이 섬 안에서는 모든 음식점에서 만들고 있으니 희소성이 없다. 참 재미있는 역설이다. 그럼, 따개비 칼국수는...? 이것도 울릉도에서는 흔한 메뉴지만 아직 먹어보지 못했었다. 저동항에 있는 명가 식당이라는 곳에서 한번 시켜봤다. 오삼 불고기도 덩달아 주문했다. 오징어와 돼지고기의 조합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여기는 오징어가 유명한 울릉도라 그런지, 식당마다 오삼 불고기 메뉴가 흔하다. 일종의 로컬 음식처럼 느껴지는 부분도 있기에 주문해 봤다. 

식당 내부 / 넓지는 않다

 

밑반찬

앞에 커다랗게 보이는 명이나물 외에도

왼쪽으로 엉겅퀴 나물이 특이하다.

 

 

따개비 칼국수

특이하고 맛있다.

 

딸려나온 오징어 내장탕

 

오삼 불고기

깨를 듬뿍 뿌렸다.

왠지 울릉도가 아닌 서울 어디 실내포차 느낌이...

 

따개비 칼국수는 이름도 특이하고, 맛도 좋았다. 다만 좀 트집을 잡는다면, 굳이 따개비라는 말을 붙일 이유는 없을 것 같다. 따개비의 역할이 미미하기 때문이다. 국물 맛에 따개비가 어떤 식이로든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지도 않고, 고명이나 칼국수 식재료로써의 존재감도 극히 부족하다. 그냥 잘 만든 칼국수일 뿐이다. 순전히 내 생각이지만 그냥 칼국수를 만들고, 따개비는 양념에 무쳐서 반찬으로 내면 어떨까 싶다. 아, 그러면 '따개비' 칼국수라고 이름 붙일 수가 없어서 마케팅에 지장이 있을라나..? 오삼 불고기는 우려대로 별로였다. 오징어가 싱싱하다는 것 이외에는 크게 어필할 부분이 없었다. 달고 짠, 흔한 양념 맛이다. 돼지고기는.., 아무 감흥이 없다. 정리하면, 따개비 칼국수, 맛있다. 오삼 불고기는 평범하고... 가격이 쎈 것은 이 집만의 문제는 아니지만, 울릉도의 음식값이 사악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경험한 식사였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