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논현동 맛집> 한성 칼국수 : 새우전 / 칼국수

by *Blue Note*
반응형

<논현 맛집> 한성 칼국수 : 오래된 맛집

 

한성 칼국수는 단골집이다. 이렇게 나처럼 단골로 다니는 사람들이 꽤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 상당히 오랜 세월 탄탄한 입지를 다져온 노포이기 때문이다. 이름처럼 이 집의 시그니쳐는 칼국수다. 하지만 칼국수 외에도 수육, 전, 빈대떡, 그리고 만두국까지 다양한 메뉴에, 다 맛있다. 한적한 휴일 오후에 점심을 먹으러 갔는데 간판이 보이지 않아 순간 당황했었다. 오랜 단골집이 하루아침에 사라져 버린 줄 알고 처음에는 많이 놀랐었다. 한성 칼국수는 원래 위치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으로 최근 이전했다.

새로 이전한 한성 칼국수

이층에 있다. 

 

김치, 물김치, 양념

존재감 드러내는 부추김치

 

새우전

때깔, 식감, 맛까지..

최고다

 

 

 

칼국수

양지육수에 면발, 

고명으로는 호박채가 전부

 

양념을 얹고

후추를 듬북 뿌렸다.

 

<한성 칼국수>의 칼국수는 평양 냉면과 닮았다. 단순하고, 싱거워서 자극적이지 않다. 아니 자극적이기는 커녕 밍밍해서 심심하기 짝이 없다. 하지만 양지 육수의 은근하고 깊은 맛, 그러면서도 깔끔하게 똑 떨어지는 맛이 정말 일품이다. 기호에 따라 양념장을 얹고 잘 익은 부추김치와 함께 먹으면 최고의 케미를 경험할 수 있다. 중독성 강하다. 그러니 조심해야 할 것이다, ㅋㅋ. 새우전도 훌륭하다. 노오란 색깔이 참으로 고와서 우선 눈이 즐겁다. 신선도 높은 새우를 절묘하게 익혔다. 이거 설명하기가 좀 어려운데, 그냥 탱글탱글한 식감이 아니라 이상적으로 익힌 새우에서 나오는 육즙과 식감, 풍미를 말하는 것이다. 양은 적고, 그에 비해 가격은 너무 쎈 것이 흠인데, 그래도 용서가 된다. 이전한 곳에서도 성업하고 번창하기를 바란다.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