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시 공연 문화재

<서울 공예박물관 직물공예 전시> 보자기, 일상을 감싸다

by *Blue Note*
반응형

<서울 가볼만한 곳> 서울 공예박물관 상설전시

 

서울 공예 박물관은 직물 공예 부분을 따로 떼어서 상설 전시하고 있다. 직물공예는 다시 자수와 보자기로 나누어  각각 <자수, 꽃이피다> 와 <보자기, 일상을 감싸다>라는 제목으로 전시 중이다. 오늘 포스팅은 보자기에 관한 것이다. 서울 공예박물관 전시 3동에 가면 우리의 보자기가 얼마나 아름다운지 실감할 수 있다. 화려한 문양의 궁중 보자기, 민간에서 사용하던 소박한 보자기 등 다양한 구성 방법과 크기, 소재에 이르기까지 독특한 개성과 예술적 영감을 주는 보자기들이 전시되어 있다.

보자기에 싼 나무 기러기

단정한 기품이 돋보인다.

19-20세기

 

금박보자기, 19-20C

 

조각 상보자기

19-20 세기

 

 

 

조각 보자기,

19-20C, 마, 쪽모이

 

조각 보자기의 앞면과 뒷면

추상적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전시실 모습

 

조각 보자기, 19-20C

마, 쪽모이

 

조각장식 함, 19-20C

소재는 비단이다. 

 

괴불, 19-20C

어린이용 노리개

 

사각의 직물인 보자기... 이 단순한 천을 가지고 우리 선조들은 물건을 포장하고 보관도 하고, 때로는 이동하는 수단으로도 사용하며 일상을 함께 해 왔다. 이제는 그 효용이 옛날과는 달라, 박물관에서 만나는 일이 더 자연스러워졌지만, 기능성, 예술성, 그리고 민속학적 의미의 역사성 측면에서도 우리의 보자기는 훌륭하고 아름답고, 의미있다. 까실까실한 마 조각을 쪽모이 해서 만든 세련된 조각보를 예로 들어보자. 이 추상적인 도안을 만든 무명의 여인네들의 안목은 오히려 이십일세기인 지금 더 빛을 발하는 듯하다. 이 전시 하나만으로도 마음이 풍성해진다. 서울 공예박물관처럼 질적인 면이나 소장 유물, 기획력에 있어서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박물관이 있다는 것은 감사할 일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