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시 공연 문화재

<국립중앙 박물관> 세계 도자실 : 도자기를 통해 보는 동서교류

by *Blue Note*
반응형

<국립중앙 박물관> 세계 도자실의 도자기들

 

국립중앙 박물관에 가면 <세계 도자실>이라는 이름의 독립된 전시공간이 있다. 도자기를 매개로 동양과 서양의 교류와 무역 600년의 역사를 짚어 볼 수 있다. 전시되는 도자기들은 네덜란드 프린세스 호프 국립도자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것들로 하나같이 명품들이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2022년 11월 13일까지 2년간 전시된다. 전시 기간은 길지만 엄연히 특별전시다. 바꿔 말하면 이 기간이 지나면 볼 수 없다는 이야기니, 놓치지 말고 관람하기를 권한다.

세계 도자실

 

신안선에서 출토된

고려청자

 

일본 자기

 

산수무늬 큰 접시

일본, 에도 18세기

 

기모노 입은 일본 여인상

일본 에도, 1700년경

arita (아리타요)

 

딸기나무가 있는 꽃병

일본 2016

아리타 15대 사카이다 가키에몬

프린세스 호프 국립도자박물관

 

네덜란드 동인도회사 마크(VOC)가 있는 접시

에도시대 아리타에서 만들었는데

장식은 중국의 크락 양식이다.

가히 국제적이다. 

프린세스호프 국립 도자 박물관

 

중국 자기

 

청자 주머니 모양 주전자

북방 기마민족의

가죽 물주머니가 모티브다.

요(9-10C), 월주요

 

백자 병

북송(960-1127)

개성에서 출토되었지만

중국 정요에서 생산된

아백색의 명품이다. 

 

이슬람 양식 중국 백자 청화 주전자

명나라에서 만들었지만

이슬람으로 수출한 것으로 추정된다.

 

 

 

백자 관음보살상

백의 관음보살은

유럽인에게는 성모 마리아를 

연상시켰을 것이다. 

청, 덕화요

 

푸른색 줄무늬가 있는 이슬람 도기 발

이란 13C 술탄나바드

 

배가 그려진 도기 타일

부엌 벽 장식용이다.

네덜란드, 17C

 

샐러드용 체와 받침

물빠짐용 그릇이다

영국 18세기, 웨지우드

 

가키에몬 양식 마이센 접시

독일 18세기

 

신발모양 장식품

네덜란드 18세기

 

도자기를 발명한 중국은 기원전부터 유약을 바른 도자기를 만들었다. 당나라 때에는 이슬람 지역을 대상으로 도자기를 수출하기도 했다. 이슬람 상인들이 중국에 도자기를 주문하면서 페르시아산 코발트를 제공하였는데 이것이 청화백자 탄생으로 이어졌다. 16세기 무렵 동양의 도자기는 유럽인들을 매료시켰고 유럽 왕실과 귀족들은 동양 자기를 앞다투어 수집했다. 유럽인들이 시행착오 끝에 도자기 직접 생산에 성공한 것은 18세기 초다. 도자기는 동서 교류를 상징하는 주요 아이템이었고, 당시로서는 최첨단의 하이테크로 탄생한 귀중품이었다. 이번 국립박물관 세계 도자실에 전시된 도자기들은 하나같이 명품들이다. 네덜란드 프린세스 호프 박물관 소장품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국내에서 외국 박물관의 소장품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특히 나처럼 도자기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놓쳐서는 안될 것이다. 이미 여러 번 관람했지만 시간 되는대로 앞으로도 계속 전시실을 찾을 생각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