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서울

<서울 가볼만한 곳> 조계사와 불교중앙 박물관

by *Blue Note*
반응형

<서울 여행> 한국 불교의 본산 : 조계사

조계사는 우리나라 불교 조계종의 총본산이다. 도심 한복판인 종로구 견지동에 있다. 사실 수없이 그 앞을 지나다녀봤지만, 직접 절안으로 들어가 본적은 처음이다. 약간 설레는 마음도 있었다. 대한민국 불교의 총 본산이라는 타이틀이 주는 권위때문일 수도 있겠다. 바로 옆에 위치한 불교 중앙박물관도 함께 보고 와야겠다는 생각으로 들뜬 마음은 자꾸만 조급해졌다.   

조계사 대웅전

사진 중앙에 보이는 나무가

오백년된 백송으로 천연기념물 제 9호이다.

 

조계사 대웅전

정면의 나무는 회화나무로

수령은 4백년정도 된다고...

 

왼쪽부터 범종루, 극락전, 대웅전

 

8긱 10층 부처님 진신사리탑

2009년에 건립된 탑이다.

 

불교중앙 박물관

대한민국 불교미술대전이 열리고 있었다.

 

우선 총평을 하자면 기대와는 달리 많이 아쉬웠다. 불교나 사찰 건축에는 아예 문외한이지만, 조계사의 가람배치는 단순하다기 보다는 좀 두서가 없고 산만하다는 느낌이었다. 아무래도 주변에 대형 고층 건물이 많고, 사람과 차들이 많이 다니는 도심 한복판이라는 한계도 있겠으나, 그런 점을 감안한다 하더라도 사찰내 건물들이 제각기 따로 노는듯한 인상은 지우기 어려웠다. 대웅전 안에는 삼존불이 모셔져 있는데, 법당에 들어가 잠시 앉아 있었더니 곧 법회가 시작되어 잠깐 보다가 나왔다 (나는 불제자가 아니다). 대웅전 편액의 글씨가 단정하면서도 우아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고 느꼈는데, 설명을 보니  전남 구례 화엄사에 있는 편액을 탁본하여 새겨넣은 것이라고 한다. 선조의 여덟번째 아들인 의창군의 글씨이다. 사리탑은 멋졌지만 조계사의 위상과 대표성에 걸맞는 연륜을 가지고 있지는 않아서 다소 아쉬웠다. 절 구경을 마치고 불교중앙 박물관을 구경했는데, 애초 기대했던 불교의 유물들을 관람할 수는 없었다. 현대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불교 미술대전이 열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상설전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이런 미술대전을 곁들여 기획하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 박물관 전체가 미술대전 전시장이 되어버렸으니 말이다. 다음에 상설 전시가 복원되면 한번 시간을 내서 다녀와야겠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