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일본

<교토 가볼만한 사찰> 인화사 (닌나지) : 관음당

by *Blue Note*
반응형

 

<교토 여행> 인화사  관음당

 

교토는 재작년과 작년 초에 두 차례에 걸쳐 다녀왔다. 그 후 코로나 사태로 인해 해외여행은 아예 발이 묶여버렸으니, 그 때가 얼마나 자유롭고 좋은 시절이었는지 새삼 느끼게 된다. 이미 한참 전에 방문했던 교토지만 아직 사진 정리도 제대로 못했다. 다 나의 귀차니즘 때문이지만 그래도 굳이 변명을 하자면, 잘 찍지도 못하는 사진을 욕심내서 숫자만 많이 채웠기에 분류하는 데만도 시간이 꽤 걸렸던 점도 있다. 가령 일본의 문적 사원인 이 인화사만 해도 어전 구역, 가람 구역 나누고 이왕문, 중문, 금당 등등을 모두 찍어댔으니 양이 엄청나다. 거기에 3월과 6월 두 차례 모두 방문한 곳이다 보니 더욱 그러하다. 결국 포스팅도 몇 차례에 나누어서 하고 있다. 오늘이 인화사로서는 세 번째 올리는 글인데 관음당 하나만을 다루기로 했다. 이 전각은 금당이나 어전에 비해 존재감은 많이 떨어지고 대중의 관심도 덜한 편이지만, 운이 좋게도 첫 방문 때 관음당 내부를 구경할 수 있었다. 일본어를 몰라 제대로 이해하지는 못했지만, 관음당 내에 모신 불상과 벽화를 오랜만에 일반 공개하는 행사였던 것 같다. 물론 내부 촬영은 허락되지 않았지만, 평소 공개되지 않는 관음당 내부와 문화재, 그리고  거기서 진행되는 불교의식도 함께 관람했던 잊지 못할 경험을 했다. 

관음당 가는 길

뒤에 보이는 전각이 관음당이다.

 

관음당

벽화 공개 행사를 하면서

색색의 천으로

건물에 치장을 했다.

 

두번째 방문했을 때의

관음당 모습

 

종루 쪽에서 바라본

관음당의 뒷모습

 

관음전 앞 벚꽃 정원에서

동쪽으로 보이는 오중탑

인화사 벚꽃은 가장 늦게 피는 벚꽃이다.

 

인화사의 전각이나 정원들이 다 기품 있고 아름답지만, 관음당의 조형미도 음미할수록 우아하다는 생각이다. 더구나 건물 안에서 보낸 삼십여분은 간 나는 스스로 기꺼이 압도되었다. 당시 의식을 마친 스님 한 분이 일반 관람객에게 벽화와 불상에 대해 설명해 주셨는데 그 모습과 분위기가 참 고요하면서도 강렬했다. 일본어를 전혀 알아들을 수 없었지만, 언어 이상의 어떤 느낌들이 서로 오가는 교감을 경험했다. 관음당 문을 나서니 다시 벚꽃 정원... 이 벚꽃들은 인화사, 더 나아가 일본을 대표하는 이미지인데, 아쉽게도 두번의 방문 모두 개화시기가 아니었다. 안내문 설명을 보니 4월 20일 전후가 절정이라고 한다. 어실앵 (오무로 사쿠라)로 명명된 200여종의 벚나무들이 군락을 이루고 있는데, 인화사에서 소개하는 영상으로 볼 수밖에 없었으나 대단한 장관임에 틀림없다. 때가 맞지 않아 못 보고 온 것이 못내 아쉽다. 하지만 어찌 생각하면, 벚꽃에 너무 집착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어디 벚꽃 뿐일까. 관음당도, 인화사도, 그리고 내 마음과 우주도 무엇에 얽매어 규정하는 시간의 굴레를 벗어나면 안 봐도 다 보이게 될 것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