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일식 횟집

<서초 양재 맛집> 해우름 : 선어회 / 도미머리구이 / 우럭매운탕

by *Blue Note*
반응형

<서초동 양재 맛집> 해우름 : 숙성회 전문점

 

예전에는 지금보다 훨씬 생선회를 좋아했었다. 그런데 좀 생각해보면 회를 즐겼다기보다는 생선회 먹는 분위기를 좋아했던 것이 아닌가 싶다. 아주 특별한 날, 어쩌다 한 번 먹는 생선회는 짜장면, 불고기보다 더 설레는 메뉴였다.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내 어린 시절만 해도 생선회는 바닷가에 놀러 가야 겨우 맛볼 수 있는 그야말로 특별식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생선회에는 음식을 넘어선 이런저런 즐겁고 행복한 이미지가 녹아들어 있다. 그러던 것이 이제 아무 때나 아무 곳에서나 싱싱한 회를 즐길 수 있게 되자, 로망이 깨지면서 시들해진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이제는 아무 풍미 없이 질겅질겅 씹히는 활어회에는 더 이상 감동을 느끼기 어렵게 되었다. 그러던 차에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숙성시킨 선어회를 전문으로 하는 곳이 있다고 하여 내비게이션 작동시키고 찾아가 봤다. 

해우름 / 한적한 주택가 골목길에 있다. 입구도 너무 평범하고 규모도 작다. 과연 기대하는 만큼의 맛있는 선어회를 맛볼 수 있을 것인가...

 

밑반찬은 이게 다다. 그나마 번데기가 나오는 것이 특이하고 또 좀 쌩뚱맞다.  

 

아무런 장식없이 숙성된 도미만을 돌판에 얹었다. 이런 비주얼이 너무나 마음에 든다. 불필요한 장식을 다 걷어내고 본질을 전면에 드러낸, 멋진 퍼포먼스 같은 느낌조차 있다.

 

 

선어회에서 느껴지는 감칠맛이 입안 가득히 퍼진다. 꼬득하면서 찰진 식감 또한 일품이다. 

 

우럭 매운탕. 싱싱한 활어를 사용한다. 담백하고 깔끔해서 먹을수록 맛을 즐길 수 있다. 

 

이 집 김치가 참 맛있다. 매운탕도 맛있지만 하얀 백반에 김치 하나 얹어 먹는 맛이 기막히다. 

 

도미 머리 구이 / 지금까지 내가 먹어본 도미머리구이중 최고라고 하면 좀 오버일까...? One of the best 임에는 틀림없다. 

 

우선 이런 숙성회집이 있어서 반갑고 고맙다. 예전에도 다른 포스팅에서 몇차례 이야기했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우리나라 사람들은 활어회밖에 모른다. 활어회가 더 싱싱하고 더 쫄깃하고, 그래서 더 맛있다고 오해한다. 선어회, 즉 숙성회에 대한 개념이 없어서이기도 하지만, 사실은 숙성회를 경험해볼 기회가 적어서인 것이 더 큰 이유일 것이다. 여수 같은 일부 남쪽 지방을 제외하고는 선어회를 맛보기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우리 국민들이 활어회를 선호하다 보니 수조에 살아있는 물고기를 넣어두고 주문을 받으면 그 자리에서 회를 떠서 내오는, 대한민국에서만 볼 수 있는 한국식 횟집 풍경이 일반화된 것이다. 모든 회가 숙성회인, 활어회라는 개념 자체가 없는 일본과 비교해보면, 생선을 날 것으로 먹는 두 나라 간에도 이렇게 차이가 있나 싶다. 각설하고, 해우름의 숙성회는 아주 맛있다. 숙성된 생선살에서 나오는 아미노산의 감칠맛이 최적화되어 있고, 식감도 나무랄 데가 없다. 사이드로 시켜 본 도미머리 구이 역시 부드러우면서도 육즙이 풍부하게 배어 나와 자꾸만 술을 부른다. 기름기 없이 담백한 매운탕도 좋다. 이래저래 이 집은 단골로 삼아 밥도 먹고 술도 먹기 좋은 곳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