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제주도 우도

<제주도 맛집> 김녕 오라이 : 돔베 사시미 / 딱새우 회

by *Blue Note*
반응형

<제주도 김녕 맛집> 김녕 오라이

 

숙소로 잡은 펜션이 김녕에 있었다. 김녕은 사실 일반 관광객에는 크게 알려진 곳은 아니다. 가까운 곳에 있는 함덕 해수욕장이 워낙 유명하기 때문에 좀 묻힌 감이 없지 않다. 개발이 덜 되다 보니 음식점이나 숙박업소의 숫자도 상대적으로 적다. 우리 일행도 처음에는 함덕 쪽으로 나가서 식사를 할 생각이었는데, 혹 주변 가까운 곳에 마땅한 곳이 없을까 검색해보다가 <김녕 오라이>를 발견하게 되었다. 

김녕 해수욕장 / 그냥 김녕 해변이라고 하는것이 더 멋진 이름이 아닐까 생각해봤다. 

 

김녕 오라이 / 매장은 아담하다. 테이블 놓을 자리는 별로 없고, 테이크 아웃이 주를 이룬다. 하지만 이동식 테이블을 가게 앞에 펼쳐 놓고 바닷바람 쐬면서 먹을 수 있다는 점은 아주 큰 매력이다. 

 

 

딱새우 회 / 양은 적지만 제주도 왔다는 걸 눈과 입으로 확인할 수 있는 아주 확실한 메뉴다, ㅋㅋ. 달달한 맛과 쫀득한 식감이 일품이다.

 

맥주, 소주가 놓인 바닷가 테이블... 

 

돔베 사시미 / 살짝 숙성된 참돔회다. 돔베는 도마의 제주도 방언이다. 참고로 경상도에서는 상어고기를 돔베기라고 한다. 

 

도미 머리구이 / 발라먹는 재미가 꽤나 쏠쏠하다. 

 

이 집은 포장 횟집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매장은 협소하고 포장 주문한 손님들이 계속 들락거려서 느긋하게 앉아서 식사를 즐기기에는 좀 어수선하다. 하지만 가게 앞 노천에서 먹는다면 전혀 얘기가 다르다. 탁 트인 해변의 경치가 코 앞에 펼쳐지고 시원한 바닷바람이 불어오는 곳에서의 회 한 접시, 소주 한잔은 더 이상 빼고 더할 것 없는 완벽함 그 자체다. 게다가 잘 숙성된 찰지고 감칠맛 나는 회는 특별하다. 오랜만에 아주 맛있는 회를 만난 기분에, 또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 때문에, 그리고 옛 친구와의 옛날 이야기로 이 날은 소주를 꽤나 마셨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