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일식 횟집

<제주 맛집> 물항식당 : 고등어구이 / 갈치 조림 / 갈치회

by *Blue Note*
반응형

제주항 맛집 : 물항식당

 

음식점에 대해 이야기할 때, 역사가 오래된 소위 말하는 노포가 있는가 하면, 요즘 뜨는 핫한 맛집들도 있다. 노포는 한두 가지의 특화된 메뉴 위주로 구시가지에서 허름한 간판을 달고 영업하는 원조집의 이미지가 있다. 반면, 핫플레이스 맛집은 튀는 인테리어에 퓨전스런 메뉴, 때로는 레트로 감성을 유발하는 분위기를 강조한다. 그런데 꽤 내공이 깊은 음식점들 중에 이런 부류에 넣기 어려운 곳들도 있다. 원조라고 할 수는 없고 요즘 생긴 곳도 아니지만, 꾸준하게 사람들에게 인정받는 곳 말이다. 굳이 분류하자면 앞서 말한 노포에 가깝지만, 평양냉면이나 곰탕 같은 메뉴가 아니어서 손맛이나 내공을 논하기 좀 애매한 구석도 있는 곳들 말이다. 생고깃집이 대표적이다. 뭐, 싱싱한 횟감을 주력으로 하는 횟집도 마찬가지다. 오늘 소개하는 물항 식당도 그런 곳이다. 제주에서 오래 영업한 터줏대감이다. 알고 찾아오는 관광객도 많지만, 제주도민들에게 특히 인정받는 곳이기도 하다. 

물항식당 / 제주항 연안 여객터미널에서 아주 가깝다.

 

우선 갈치회를 시켰다. 반찬으로 나온 게장도 먹음직스럽다.

 

갈치회 / 거의 제주도에서만 먹을 수 있다. 그냥 먹어도 되고 깻잎, 다시마에 마늘과 된장 얹어서 먹어도 된다. 아주 담백한 맛이다. 사실 내 맘을 더 끈 것은 접시에 담겨 나온 모양과 고운 때깔이었다. 

 

 

흰 백반에 갈치조림 / 뭐 더 이상 필요한 게 없는 완벽한 조합이다. 

 

고등어 구이

 

갈치회 매니아에 대해 생각해봤다. 갈치회를 좋아하지만 난 그 정도는 아닌데, 아무래도 내가 모르는 특별한 맛이 있는가 보다. 생각나는 대로 정리해 보니, 갈치는 비리지 않다. 식감은 삼치처럼 부드럽지 않고 단단한 편이고 광어나 방어처럼 기름지지도 않다. 다른 어종이 흉내 낼 수 없는 독특한 조직감과 은은한 풍미가 있다. 게다가 비싼 고급 생선이고, 제주처럼 산지가 아니면 회로 먹기가 어렵다... 뭐 대충 이 정도 될 것 같다. 그래도 사실 난 갈치회가 너무너무 좋아 죽을 정도는 아니다, ㅋㅋ. 아무튼 맛있게 잘 먹었다. 이 집은 고등어구이, 그리고 갈치조림도 수준급이다. 재료의 신선도가 맛에 제일 큰 영향을 미치는 메뉴들이긴 하지만, 이 집 갈치조림과 고등어 구이에서는 만만찮은 내공이 느껴진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