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 고기집

<양재동 맛집> 설마중 : 갈비코스 한정식집

by *Blue Note*
반응형

양재 맛집 : 설마중 

 

양재역 근처에 있는 설마중은 한정식집으로 분류할 수 있다. 그런데 전통적인 한정식집이라기 보다는 소갈비 구이를 중심으로 하는 코스요리 전문점이라고 규정하는 것이 정확할 듯하다. 전라도 해남 지방의 강진에 가면 <천일식당>이라고 하는 아주 유명한 한정식집이 있는데, 그 집에서는 대표 요리인 떡갈비를 중심으로 한정식을 내온다. 설마중에서는 떡갈비가 아닌 갈비구이가 그 자리를 대신하는 셈이다. 뿐만 아니라 고객 특성화를 유도한다고 할까, 매장 구조를 룸으로만 마련함으로써 가족 단위의 모임이나 독립된 모임에 알맞도록 했다. 사실 수년 전부터 스승의 날 대학 은사님을 이곳에서 모시고 저녁을 대접하고 있다. 이번에는 그냥 가족끼리 방문했다. 이 집은 코스요리의 종류가 다양하다. 그 중에서 생갈비와 양념갈비가 모두 나오는 코스를 선택했다. 요리가 나오는 순서대로 사진에 담아봤다. 

녹두죽 / 아주 맛있다. 첫 스타터로서 좋은 인상을 준다. 

 

활어회 / 연어가 활어일리는 없을 텐데... 뭐 어쨌든 이름은 '제철 활어회'라고 한다. 

 

잡채 / 따뜻해서 좋았다. 달달한 맛에 매끄러운 당면과 아삭한 야채의 식감...

 

모둠 냉채

 

 

육회 / 맛있다. 그런데 코스라 양이 너무 작아서 결국 나중에 단품으로 하나 더 시켰다. 

 

기억이 확실치 않다. 오징어 무침...? 

 

물김치

 

영양부추와 연근 / 흑임자 소스가 부추 아래에 감춰져 있다.

 

이름은 모르겠고 스페인 가스파쵸처럼 토마토가 재료다. 위의 가니쉬는 뭐였던지 모르겠다. 아마도 그때도 몰랐을 것 같다, ㅋㅋ. 

 

생갈비 / 아주 맛있다. 

 

사실 샐러드는 음식점의 내공 수준을 알아보는 좋은 척도다. 이 집 샐러드, 맛있다. 

 

양념갈비

 

우럭이었던 것 같다. 생선을 튀긴 후에 간장 소스를 부어 조려냈다. 중국요리나 동남아에서 흔히 쓰는 수법(?)이다. 한정식집에서 이런 요리라니 살짝 당혹스럽기는 하지만, 이 집의 정체성은 메뉴 구성의 상호 연관성이 아니라 다양성, 그리고 푸짐함이다. 그런 면에서는 이런 생선요리도 이 날의 식탁을 풍성하게 하는 좋은 수단이다. 게다가 아주 맛있다..!

 

전복과 새우가 들어간 해물볶음 / 이것도 중국 스타일, ㅋㅋ

 

다시 추가 주문한 육회

 

아마도 새우 탕수... 잘 기억은 나지 않는다. 이미 배는 많이 부른 상태, ㅋㅋ

 

식사 / 된장찌개와 누룽지, 그리고 맛깔스런 반찬들...

 

갈비 위주의 코스요리에 전채처럼 활어회가 나오는 것은 생각하기에 따라 너무 구색을 맞추려 한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도 든다. 하지만 푸짐하게 한 상 차려내는 우리 한식의 특성상, 가능한 다양하게 메뉴를 구성하여 잔칫집 같은 분위기를 내려한 것으로 생각하면 이해하지 못할 이유도 없다. 때와 장소에 따라, 누구와 먹느냐에 따라, 그리고 민족에 따라 음식을 먹고 즐기는 방법은 다양한 것이 당연하기 때문이다. 설마중은 한식에 기반을 두고 푸짐하게 맛있는 음식을 여러 가지 맛보는 즐거움을 지향한다. 수십 년 동안 한 가지 메뉴만 고집하는 노포의 내공은 없지만, 고급 재료를 사용해 육해공군 다양한 음식을 정성스럽게 만들어 내는 고급 한정식집인 것이다. 거기에 특히 갈비구이를 대표 메뉴로 특화하여 독립된 룸에서 서빙함으로써 가족 단위의 식사나 상견례에 최적화시켰다는 점에서 이 집의 영업 전략은 타깃이 확실하다고 할 수 있다. 나로서도 오랜만에 이런 푸짐한 코스요리를 접하게 된 셈이어서 아주 즐거운 식사였다. 조용하면서도 정중하고 눈썰미 있는 서빙을 해준 직원분에게 감사드린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