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한식738

<강남 논현동 생고기집> 원강 :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생등심 우리나라 사람들 고기 참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음식점중에서 고깃집이 젤 많은 것 같아요. 대한민국의 하루 육류 소비량이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엄청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희 집도 저뿐 아니라 온 가족이 고기를 즐기는 편입니다. 문제는 값이 만만치 않다는 것입니다. 특히 한우는 정말 큰 맘 먹지 않고는 웬만해서는 엄두를 내기 어렵지요, ㅠㅠ. 가능한 마트에서 사와서 집에서 구워먹는 것이 좋겠지만 특별한 날이나, 아이들이 외식을 원하는 경우는 별 수 있겠습니까? 해서 얼마전 가족과 함께 원강이라는 곳을 찾았습니다. 원강은 논현동에 있는 생고기, 등심 전문 고깃집입니다. 인터넷에서도 좀 알려진 곳인듯 합니다. 밑반찬들.. 선지국 맛이 좋습니다. 맑고 감칠맛 나는 국물에 자꾸 손이 가네요. 부추김치 요것도 ..
<강남구 역삼동 맛집> 을밀대 강남점 : 물냉면과 녹두전이 유명한 평양 냉면집 을밀대 강남점 : 평양냉면과 녹두전평양 냉면만큼 입맛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도 드물지 않나 싶습니다. 가늘고 쫄깃한 면발과 새콤달콤한 양념맛에 길들여진 사람에게 평양 냉면은 싱겁고 밍밍할 뿐 아니라, 툭툭한 면발도 맘에 들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심심한 육수의 깊은 맛을 선호하거나 메밀향이 가득한 면발을 선호하는 사람에게 정통 평양냉면이 아닌, 흔한 냉면집에서 먹을 수 있는 냉면은 진한 양념과 얕은 맛으로 포장한 그저그런 냉면일 뿐이지요. 을밀대는 소위 유명한 평양 냉면집으로 우래옥, 필동면옥, 의정부 평양냉면과 함께 평양냉면 사대천왕중 하나라는 다소 뻑적지근한 타이틀을가지고 있는 집입니다. 본점은 마포 염리동에 있구요. 강남점은 얼마전에 이전했습니다. 옛날 생각만 하고 갔다가 한참 해맸다는...
<강남 압구정 맛집> 연타발 본점 : 깔끔한 양곱창 구이 전문점 연타발 본점 우리나라 사람들이 곱창, 양구이 이런거 참 좋아합니다. 사실 맛있지요. 가격이 너무 쎄서 불만인데, 지금보다 좀 저렴하다면 정말 많이 먹을텐데 항상 아쉽습니다. 외국애들이 먹는 곱창이라고 하면 쏘시지말고는 잘 생각이 안나는데요. 외국에 자주 나가는 친구들 이야기 들으면 외국에도 우리랑 비슷한 곱창요리가 아주 없지는 않은가 봅니다. 하지만, 어디 한국의 양곱창 구이만 하겠습니까? 외국의 곱창요리를 먹어보지는 못했지만, 아무래도 한국사람 입맛에는 한국식 양곱창구이, 곱창 전골이 최고지요, ㅋㅋ. 압구정동에 있는 연타발 본점은 깔끔한 인테리어, 정갈한 밑반찬, 잘 손질된 양, 대창 구이로 나름 유명한 집입니다. 샐러드가 살짝 특이합니다. 고사리도 들어가 있고, 양식당에서처럼 커다란 접시에 노란색 ..
<판교 맛집> 서당골 시골집 : 착한 가격의 전통 한식집 서당골 시골집 : 착한 가격의 전통 한식집 한정식을 아주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가끔 한상 가득 푸짐하게 반찬들 늘어놓고 먹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한정식의 패턴이나 반찬 종류라는 것이 대개 큰 차이없이 음식점마다 고만고만한 것이 사실이지만, 때때로 감칠맛 나는 반찬과 장맛을 느낄 수 있는 집을 찾으면 참 반갑습니다. 특히 가격대가 착하다면 더 좋겠지요. 판교에 있는 서당골 시골집은 착한 가격에 손맛좋은 시골 밥상을 느낄 수 있는 그런 집입니다. 서당골 정식을 시켰습니다. 반찬이 죽 차려 나오네요. 찌개도 두 종류 서당골 정식은 만천냥으로 착한 편입니다. 명이 나물 그냥 먹어도 좋고 쌈 싸서 먹어도 맛있어요. 시레기 나물 아주 맛있습니다. 요걸로만 해도 밥 한공기 먹을 수 있을만큼...ㅋ 곰취나물 가자미..
<분당 정자동 카페거리> 퓨전이라 할 수 없는 퓨전한식집, "미세스 김" 분당 정자동 카페 거리에 있는 많은 카페, 레스토랑, 주점중에 전국적으로 이름이 알려진 곳도 많습니다. 하지만 사실 이국적인 분위기, 예쁘고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노천카페등의 이미지로 인해 과대 평가된 것도 사실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제가 방문했던 음식점이 좀 맘에 들지 않거나 기대에 크게 못미쳤을 때는 포스팅을 하지 않았습니다. 잘못된 것을 굳이 블로그에 이것저것 지적하는 것이 성격상 맞지 않았고, 되도록이면 잘 하는 집을 위주로 소개하는 것이 더 의미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기대하고 갔는데 좀 실망한 경우라도 정보 공유차원에서, 저의 느낌을 사실대로 포스팅하는 것도 필요한 일이라 생각되어 고심끝에 방문후기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미세스 김은 정자동 카페거리에 있습니다. 퓨전 한식을 표방하고..
<강남구 신사동 맛집> 숏다리 : 아삭한 숙주나물, 신김치와 함께 먹는 숙주 차돌박이 신사동 간장게장 골목에 있는 숙주 차돌박이 전문점입니다. 정식 상호는 숏다리 감자탕인 것 같은데 사실 이 집에 참 여러번 갔었지만 감자탕을 먹은 적은 없습니다. 갠적으로 감자탕을 그리 즐기지 않는 이유도 있으나, 워낙 숙주 차돌박이가 대세라 이거 먹다보면 감자탕 시켜 먹을 여지가 없습니당. 미역 오이냉국 주변에 차돌박이 싫어하는 사람, 못 본거 같습니다. 저도 물론 좋아하구요, ㅋ 근데 이 집 차돌박이는 약간 다르지요. 거북이 모양의 불판에 숙주 왕창, 신김치 왕창 넣고 차돌박이를 엊습니다. 숙주가 아삭할 정도로만 익히고, 차돌박이가 붉은 빛을 잃을 때까지만 기다립니다. 좀만 참으면 먹을 수 있다...!! 차돌박이는 숙주, 김치와 함께 먹어도 되고, 요렇게 양파와 고추가 들어간 소스에 찍어 먹어도 됩니다..
<용인시 수지구 고기리 맛집> 산사랑 : 깊은 내공이 느껴지는 산나물 정식 산사랑 먹고 나서 속이 편한 음식, 자연의 원래 그대로 맛을 느끼고 싶을 때 자주 찾는 집이 산사랑입니다. 고기리에 수많은 음식점들이 있지만, 저는 이 집에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물론 산사랑 찾아가는 길은 저같은 자칭 단골에게도 고역입니다. 좁은 진입로, 꽉 막히기 일쑤인 산길, 왠 사람들은 그리도 많은지... 더구나 길 양쪽으로 쫙 늘어선 식당들은 산길의 풍광을 완전히 망쳐 놓았기에 갈때마다 기분이 우울해집니다. 그래도 산사랑에 도착해서 한상 떡 받고나면 마음이 금방 풀어지지요. 이곳 메뉴는 산나물 정식 하나입니다. 반찬들과 돌솥밥 돌솥안의 밥을 퍼내고 재빨리 불을 부어 놓았다가 누룽지로 먹는 맛이 일품입니다. 좋은 쌀로 지은 밥맛입니다. 반찬 종류가 많아 일일이 다 찍을 수는 없어서 합동..
<경기도 수지 고기리 맛집> 장수촌 : 누룽지 닭백숙과 닭도리탕 수지 고기리 : 장수촌 용인에 있는 고기리 유원지에는 음식점이 참 많습니다. 진입로는 좁은데 계곡 양편으로 늘어선 음식점들로 좀 복잡한 것이 아닙니다. 주로 닭백숙, 고기집, 한정식 전문점들이 많습니다. 장수촌도 닭백숙, 닭도리탕을 주로 하는 음식점 중 하나입니다. 겉에서 보면 그냥 평범해보이지만 뒷쪽으로 돌아가면 계곡을 끼고 야외로 평상들이 어마어마한 규모로 설치되어 있습니다. 누룽지 닭백숙 깔끔하고 담백하게 나옵니다. 삼만 팔천냥 닭백숙에 따라나오는 누룽지 누룽지라기 보다는 누룽지가 들어간 닭죽이라고 해야 더 맞을 듯 합니다. 맛은 걍 평범. 닭도리탕 사만오천냥 되겠습니다. 이날은 닭백숙에 닭도리탕에 그냥 닭으로 도배를 했네요. 같이 간 일행중에 닭고기라면 사족을 못 쓰는 일인이 있는 관계로... 팔..
<대치동 맛집> 곰탕 전문 하동관 : 훌륭한 맛, 이상한 영업 방식 곰탕 전문 하동관 하동관은 곰탕으로 너무나 유명한 곳이죠. 그런데 참 말도 많은 곳이기도 하구요. 대치동 하동관은 명동 본점과 전혀 관계가 없다거나, 불친절하다거나 하는 말들... 그래도 어쨌든 곰탕 하나로 일가를 이룬 것은 틀림없어보입니다. 며칠전 포스코 사거리에 있는 대치동 하동관에서 곰탕 한그릇 했습니다. 하동관은 항상 음식값을 선불로 받습니다. 뭐 손님이 많아서 계산할 때 햇갈릴까봐 그럴 수도 있지요. 이것이 이 집만의 영업방침이라면 따라야 하겠지만, 손님의 입장에서는 식사도 나오기전, 그것도 카운터에서 먼저 밥값을 지불하는 것이 그리 유쾌하지는 않습니다. 주인의 입장에서만 영업한다는 느낌이 드는 거지요. 더구나 카운터의 직원이 친절한 것도 아닙니다. 내 돈내고 밥먹는데 웬지 눈치밥 먹는듯한 기분..
<정선 맛집> 아라리촌 주막 : 향긋하고 풍성한 산나물과 곤드레밥 아라리촌 주막 : 향긋하고 풍성한 산나물과 곤드레밥 아라리촌 주막은 굴피주막과 함께 정선의 아라리촌 내에 있는 산채정식, 곤드레밥 정식을 전문으로 하는 강원도 전통 음식점입니다. 사실 전날 한번 갔다가 보기좋게 퇴짜 맞았습니다. 오후 4시 정도까지만 영업을 한다는 정보를 알고서 오후 1시가 되기 전에 도착했더니 이미 준비한 음식이 모두 동나서 장사 안한다고 하더라구요. 황당... 그날 점심에 낼 음식만 준비했다가 음식 떨어지면 바로 문닫아버리는 것입니다. 음식이 없다는데 더 사정해도 될 일도 아니어서 결국 다른 곳에서 점심을 해결했습니다. 그러니까 오늘 포스팅한 사진들은 그 다음날 정말 정오때 딱 맞춰서 가서 먹고 찍은 것이 되겠습니당.. 상차림은 간단 명료합니다. 곤드레 밥, 산채 정식, 곤드레 정식...
<강원도 정선 맛집> 낙원회관(낙원식당) : 갈비살과 된장국수 낙원회관 우리나라 사람들, 고기 참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언젠가 신문에서 보니 한국인의 고기 소비량이 세계적 수준(?)이라는 보도도 있더라구요. 즐겨먹는 부위도 참 다양하지요. 삼겹살, 갈비, 목살, 족발, 우삼겹살, 치맛살, 등심, 안심, 주물럭, 차돌박이, 갈비살, 양곱창, 갈매기살, 항정살.... 저도 고기를 참 좋아하는데, 한우는 솔직히 너무 비싸서 웬만해서는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 그래도 이번 강원도 여행때는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맛있는 한우를 맛볼 수 있어서 즐거움이 컸습니다. 낙원회관은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에 있는 생고기 전문점입니다. 여행전에 인터넷 검색으로 찜해놓고 이른 저녁에 일찌감치 찾아갔습니다. 이곳은 갈비살이 유명하더라구요. 기본반찬 1 기본반찬 2 고기집에 빠질 수 없는 파저..
<강원도 정선 맛집> 굴피집 주막 : 투박한 두부전골과 냉 옥수수 막걸리 두부전골과 옥수수 막걸리 : 굴피집 제가 짧은 지식으로 알고있는 강원도의 주거형태는 너와집뿐입니다. 그런데 사실 너와집 말고도 돌집, 귀틀집, 굴피집같은 특이한 주거형태도 있더군요. 강원도 정선의 아라리촌은 이러한 다양한 전통집들을 함께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입장료도 무료구요. 아라리촌내에는 전통가옥과 물레방아, 솟대등을 구경하다가 출출해지면 간단히 요기를 할 수 있는 주막이 두곳 있습니다. 굴피집 주막과 아라리촌 주막인데요. 오늘은 우선 굴피집 주막을 먼저 소개할께요. 사실 담날 아라리촌 주막에도 갔었거든요, ㅋ. 기본 반찬 점심시간이었지만 한잔 하고싶어 옥수수 막걸리 시켰습니다, ㅋ 차갑게 해서 나오는데 갈증을 시원하게 풀어줍니다. 옥수수 막걸리라서 특별히 다른 막걸리와 크게 맛이 차이 나거나 특징..